케이블도 3D방송 시대 열린다

기술표준화 작업 완료… 세계 최초 2D/3D 호환방식 '주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케이블TV를 통해 고품질3D 방송을 수신할 수 있는 기술표준 작업이 완료됐다. 이에 따라 위성방송인 스카이라이프에 이어 케이블방송에서도 3D방송을 시청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됐다. 특히 국내 연구진이 개발한 2D/3D 호환방식을 세계 최초로 표준화함으로써 3D 표준화 경쟁에서 국내업체들이 앞서갈 수 있는 기반도 마련했다.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회장 이근협, 이하 TTA)는 케이블 전송망을 통해 고화질 3DTV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디지털 케이블 3D 방송 송수신 정합 표준안'작업을 완료하고 이달TTA 표준 총회에서 최종 승인할 예정이라고 8일 밝혔다.

이로써 케이블TV 가입자도 3D방송을 시청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 케이블업계는 콘텐츠제공사(PP)와 협의를 거쳐, 조만간 케이블방송을 통해서도 3D 방송을 구현할 방침이다.

이번 3D 표준안은 TTA 케이블방송 표준화 위원회(의장 이채우)를 중심으로 한국디지털케이블포럼(KDCF)과 케이블 방송사업자, ETRI 등 케이블 관련 업계 및 연구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마련됐다. 특히 삼성전자, LG전자 등 두 가전사도 표준화 작업에 참여, 관련 모델을 내놓을 전망이다.

표준안은 케이블 방송 시스템을 통해 3D 방송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요구사항부터 데이터 포맷, 다중화 및 시그널링 방법 등을 규정하고 있다. 좌우 영상의 원래 해상도를 축소하여 하나의 영상 프레임안에 스테레오 영상을 구성하는 프레임 호환(Frame-compatible) 방식과 기존 2D 방송서비스와 호환이 가능하도록 좌우 영상을 독립적으로 전송하는 서비스 호환(Service-compatible) 방식을 모두 포함하고 있다.

특히 서비스 호환방식 기술은 전 세계에서 최초로 TTA에서 표준화한 기술이라는 점에서

앞으로 우리나라가 3DTV 관련 표준화를 선도하고 있음을 대내외적으로 알리고 국내 업체들의 입지를 한층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TTA측은 전 세계적으로 케이블TV 기반의 3DTV 표준화 제정은 처음인 만큼, 국내에서 발굴한 표준화 기술을 미국 케이블 기구인 SCTE과 ITU-T 등에 국제 표준으로 제안할 예정이다.

TTA 케이블방송 표준화위원회 이채우 의장은 "케이블 3D 표준 개발은 각 방송 매체별로 3D 방송 플랫폼 구축을 본격화하는 시점에서 3D 관련 산업을 활성화하는 촉매제가 될 것"이라면서 "3D 시장을 시네마에서 방송 영역으로 확장시키는 계기가 마련됐다"고 평가했다.

최경섭기자 kschoi@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