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M&A 발표후… 이건희 회장 `특명`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IT 파워가 소프트웨어로 급속히 이동하고 있다. 소프트웨어 경쟁력을 강화하고, 인수합병도 강화하라"고 말했다.

17일 삼성 복수 관계자에 따르면 이 회장은 16일 구글의 모토로라 인수 발표 직후 최지성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해 이재용 사장, 윤부근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 신종균 무선사업부장(사장) 등이 세트부문 사장단과 가진 회의에서 이같이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회장은 특히 "IT 경쟁력을 강화하고 인력도 확충하고, 인수합병(M&A)도 강화해야 한다"고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장은 "IT 파워가 삼성같은 하드웨어 업체에서 소프트웨어 업체로 넘어가고 있다는 점을 주목해야 한다"며 "IT 업계에서 급속한 파워 이동이 일어나고 있다"고도 말했다고 한 참석자는 전했다.

삼성은 D램 등 메모리반도체의 급격한 가격하락, LCD 불황 등 부품사업에서 도전에 직면한 데 이어 애플과의 특허전쟁으로 인한 갤럭시탭의 독일 판매금지, 구글의 모토로라 인수에 따른 스마트폰 사업 경쟁심화 등 모바일단말 사업에서도 큰 도전에 직면한 상황이다.

특히 안드로이드 진영의 우군이었던 구글이 애플처럼 스마트폰 등 단말 사업까지 진출하기 위해 모토로라를 인수하기 이른 것은 앞으로 세계 IT시장에 메가톤급 대변화가 일어날 것이란 점에서 삼성의 독자적 입지 구축을 위해 OS 강화 등을 위한 `SW파워' 올리기가 최대 숙제로 떠오르게 됐다.

한편 무선사업부 총괄 신종균 사장은 16일 사장단 회의 후 "구글이 모토로라를 인수한 것은 산업의 큰 변화"라며 "자체 (스마트폰용) OS인 `바다'를 열심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승룡기자 srkim@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