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범죄 조장 인터넷전화업체 적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발신번호 변경 서비스를 악용해 보이스 피싱 범죄에 이용하도록 한 인터넷 전화 업체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17일 경찰청 사이버터레대응센터는 발신번호를 임의로 변경할 수 있는 인터넷전화 서비스를 제공해 보이스 피싱 등 범죄에 악용토록 한 업체 및 대표자 2명을 전기통신사업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 수사결과, 이들은 중국 포털사이트에 발신번호변경이 가능한 인터넷 전화기를 판매한다는 광고글을 직접 게재하거나 중국 현지 업자를 통해 인터넷 전화기를 판매(대당 약9만원)했다. 이후 해당 구입자가 중국내 협력사를 통해 발신번호를 임의로 변경할 수 있도록 관리자 권한을 부여하는 방법 등을 활용해 발신번호를 조작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이 해당 업체에서 발신된 통화내역을 분석한 결과, 최근 10개월간 발신번호가 조작돼 발송된 건수가 520만건에 이르고, 특히 경찰ㆍ검찰 등 국가기관, 금융기관의 전화번호로 조작된 발신건수가 총47만건에 이르는 등 보이스 피싱 범죄 및 각종 스팸전화 등에 악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해당 업체들이 발신번호 변경 서비스가 보이스 피싱에 악용되고 있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가입자 유치를 위해 서비스를 계속 제공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보이스 피싱 범죄자들이 쉽게 발신번호 조작이 가능한 인터넷 전화를 이용하고 있고, 인터넷 전화 서비스 업체도 시장 경쟁이 치열해지자 고객 유치를 위해 발신번호변경 서비스 제공 같은 불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다른 인터넷 전화 서비스 업체들에 대한 수사를 확대하는 한편, 관련기관에 인터넷 전화 사업자들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지선기자 dubs45@
▶김지선기자의 블로그 : http://blog.dt.co.kr/blog/?mb_id=dubsrep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