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직속 사이버보안기관 필요"

담당보좌관 신설 등 청와대내 전문인력 확보도 시급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대통령 직속 사이버보안기관 필요"
2회 국가정보화전략포럼

대통령 직속의 독립적인 사이버보안 담당 기관 또는 인력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주대준 카이스트 부총장은 12일 서울 명동 포스트타워에서 국가정보화전략위원회 주최로 열린 제2회 국가정보화전략포럼에서 "심각한 보안 위협이 있는 사이버 보안 문제가 발생했을 때 보고체계가 명확하지 않다"며 "사이버보안을 전담할 사이버보안청, 사이버보안센터를 만들거나 미국처럼 대통령 직속의 사이버안보보좌관을 설치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 부총장은 "청와대에서 사이버보안 담당자는 사이버안전 담당관 한 명뿐이고 사이버테러에 대비는 매우 미흡하다"며 "사이버안전 분야에서 리더십을 갖고 콘트롤 타워 역할을 하는 기관과 인력이 하루빨리 만들어져야한다"고 강조했다.

패널토의에 참석한 이동훈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교수 역시 "지난해 미국 워싱턴 국무성을 갔는데 정보화 담당 최고담당자가 CSO였다"며 "선진국들은 보안을 리스크 관리 측면에서 중요하게 생각하는 데, 우리나라는 사안별로 각기 다른 부처가 발표하는 등 역할과 영역 등이 체계화돼 있지 못한 실정"이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또 "미국은 최근 시티은행 금융사고 이후 증권거래위원회가 과거 해킹 기록과 잠재적 위협까지 공시하도록 의무화했다"고 소개하고 "보안인력을 확보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지금처럼 전산인력 밑에 두게되면 보안 고급 인력들은 비전을 갖지 못하는 상황이 될 수 있는 만큼 보안 인력은 별도로 관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패널 토의에서는 민간과 공공의 신뢰를 바탕으로 한 정보공유체계 확립도 중요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조시행 안철수연구소 상무는 "민관의 지속적인 대응체계를 만들기 위해서는 상명하달식의 정보공유 체계는 한계가 있다"며 "사이버보안 정보는 공격자의 관점, 내용 등 민관에 성격상 차이가 있는 만큼 신뢰를 바탕으로 공유체계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서종렬 한국인터넷진흥원장은 "경찰청 등 유관 기관들 사이에서도 정보 공유가 잘 안되는 경우가 있다"며 "정보공유, 협력 채널 구축 등 정보보호업무를 총괄하는 정보공유센터(가칭)의 상설조직 설립도 고려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김지선기자 dubs45@

◆사진설명 : 12일 서울 명동 포스트타워에서 '사이버보안 거버넌스 이대로 좋은가?'를 주제로 제2회 국가정보화전략포럼이 열린 가운데 패널들이 토론을 진행하고 있다.
▶김지선기자의 블로그 : http://blog.dt.co.kr/blog/?mb_id=dubsrep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