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게임 `투톱` 글로벌 NO1 경쟁

컴투스 "SNGㆍ소셜플랫폼 통해 세계시장 공략"
게임빌, 외부개발사에 100억 투자…라인업 강화

  •  
  • 입력: 2011-06-29 11:00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AM7] 국내 모바일 게임업계의 `투톱`인 컴투스와 게임빌이 글로벌 `NO1`을 차지하기 위한 경쟁에 나섰다.

컴투스가 28일 신작 소셜 네트워크 게임(이하 SNG) 4개와 소셜플랫폼 `컴투스 허브`를 공개하며 글로벌 리딩 모바일 게임사로의 발전 포부를 밝히자 게임빌도 외부 개발사에 총 100억원 규모의 투자를 통해 세계시장 석권에 나설 것임을 밝힌 것.

컴투스가 지난 1년간 기획해 온 `컴투스 허브`는 컴투스 게임을 즐기는 전세계 사용자들을 하나로 묶어 글로벌 모바일 네트워크를 구현하기 위한 소셜게임 플랫폼이다.

`컴투스 허브`는 기존의 모바일 서비스 플랫폼 이상의 기능을 포함한 사용자 커뮤니티, 디바이스의 종류와 무관하게 이용할 수 있는 유무선 연동 서비스 등을 갖췄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또 이날 공개된 SNG 중 `타이니 팜`은 농장경영을 소재로 한 게임으로 동물들과의 교감을 통해 교배하고 새 품종을 만들어내는 등의 차별화를 시도했다. 또 `더비데이`는 말을 소재로 한 게임으로 말을 훈련시키고, 교배하는 등의 육성 게임 요소와 함께 훈련시킨 말을 레이싱에 참가시켜 경쟁하는 스포츠적인 요소가 접목됐다. `타이니 팜`은 7월중, `더비데이`는 8월중에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박지영 대표는 "이번 신작 소셜게임과 컴투스허브는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퍼블리싱 경쟁력을 크게 강화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글로벌 리딩 모바일 게임회사로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모바일 게임 라이벌인 게임빌도 글로벌 1위 업체로 도약하기 위한 방안을 공개했다.

게임빌은 100억원 규모의 자체 투자 재원을 마련해 스마트폰 게임의 라인업을 강화하기 위한 적극적인 게임 투자전략을 전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재 게임빌은 `카툰워즈` 시리즈와 그 후속작에 대한 IP 공동 소유 및 퍼블리싱권을 확보한 상태다.

게임빌측은 지난해 말부터 총 10종 이상의 게임에 대해 외부 개발사의 개발 및 경영 상황에 맞게 다양한 형태로 투자 및 퍼블리싱 계약을 성사시켰으며, 이어 총 100억원 규모 투자를 통해 탄탄한 게임성을 지닌 게임들을 적극 확보해 글로벌 최강자로 올라서겠다고 전했다.

게임빌의 송병준 대표는 "스마트폰을 중심으로 오픈 마켓 환경으로 전환됨에 따라 외부의 유능한 개발사들과 적극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외부 개발사들과의 협력을 통해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고, 함께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AM7=김세찬기자 sechan@munhwa.com

[저작권자 ⓒ문화일보,AM7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