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속도혁명…“검색과 동시에 결과 본다”

구글 검색속도 개선…검색과 동시에 결과 보여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세계 최대 인터넷기업 구글은 14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시내 예바 부에나 센터에서 언론을 대상으로 `인사이드 서치(Inside Search) 2011' 행사를 하고, 검색속도를 획기적으로 개선한 `인스턴트 페이지스(Instant Pages)'기능과 함께 영상, 음성검색 등 데스크톱을 위한 검색 기능 등을 발표하고 직접 시연했다.

구글은 인스턴트 페이지스 기능으로 기존 검색속도를 평균 2∼5초 정도 개선했다고 밝혔다. 이 서비스는 이용자가 검색결과 중에서 선택할 가능성이 높은 웹페이지를 예측해 미리 불러옴으로써 검색 속도를 한층 높인 것이라고 구글 검색부문 책임자인 아미트 싱할 수석연구원(펠로우)은 설명했다.

그는 "구글의 목표는 이용자들이 눈을 깜빡이는 사이 원하는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라며 "이로 인해 이용자들은 더 많은 시간을 절약하고, 더 많은 정보를 찾아볼수 있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싱할 수석연구원은 작년 9월 발표한 `구글 순간검색(Google Instant)'과 이번에 선보인 `인스턴트 페이지스' 기능을 통해 검색시간을 평균 4∼10초 줄일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구글 순간검색은 검색어 첫 글자를 입력할 때부터 검색을 시작, 검색시간을 단축시키는 기능이다. 조애나 라이트 제품담당 이사는 "구글은 검색뿐 아니라 모든 부분에서 속도에 집중한다"며 "구글 DNA에는 속도가 있다"고 말했다. 이를 비롯해 이날 발표된 기능 대부분은 일단 구글의 브라우저 크롬에서 조만간 이용할 수 있다고 구글 측은 말했다.

이와 함께 모바일과 데스크톱을 위한 기능들도 새로 선보였다.

구글은 데스크톱 컴퓨터를 위해 음성으로 검색어를 입력할 수 있는 `데스크톱 음성검색'과 영상으로 검색이 가능한 `데스크톱 영상검색' 기능을 발표했다. 음성검색의 경우 검색어 입력박스 오른쪽 끝에 나타나게 되는 마이크 모양의 아이콘을 클릭한 뒤 검색어를 말하면 자동으로 검색이 이뤄지게 된다. 영상검색과 관련해서는 10년전 유럽의 한 관광지에서 촬영한 사진을 찾았고 촬영 장소가 어디인지 모르더라도 영상검색을 이용하면 수초 내 장소뿐 아니라 그 장소에 대한 각종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된다고 구글 측은 설명했다.

한민옥기자 moha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