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스마트워크, 국산 장비 확산 계기로

  •  
  • 입력: 2011-06-14 20:28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공공기관의 스마트워크 구축사업에 국산 장비가 활용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정부는 올해부터 시작되는 공공기관의 스마트워크 구축사업에 국산 솔루션을 사용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는 국내업체들이 국산 장비로 스마트워크 솔루션 개발에 성공한 데 힘입은 바 크다.

지식경제부가 14일 개최한 국산 스마트워크 관련 솔루션 시연회에는 국내 시스템통합(SI) 대기업과 중소 네트워크장비 업계가 공동으로 개발한 다양한 스마트워크 솔루션들이 선보였다. 이 업체들이 지난해 6월 체결한 공동기술개발협약 사업의 결과물이다. 여기에는 SI업체를 비롯해 네트워크장비, 보안장비, 소프트웨어 업체 등 다양한 국내 기업들이 포함되어 있다.

공공기관들은 그동안 외산장비를 주로 사용해 왔다. 심지어 국내 장비업체들에게는 입찰참여의 기회마저 주어지지 않은 경우가 적지 않았다. 외산에 비해 국산 장비의 성능이 떨어진다는 인식으로 인해 공공기관 입찰에서 국산 장비는 찬밥신세를 면치 못했던 것이다. 공공기관들이 국산장비를 구매하면 특혜설 등 구설수에 오르는 것도 외산장비 선호 현상에 한몫했다.

지경부에 따르면 지난해 공공부문의 국산 네트워크 장비 이용률은 6.5%에 불과했다. 이는 공공기관의 국산 장비에 대한 인식을 단적으로 보여 주는 것이다. 국내 네트워크 장비업체들은 그동안 업체 선정시 역차별을 당한 경우가 적지 않다고 말한다. 정부는 장비 구매 규격이 공정한 지 다시 한번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 규매 규격이 불공정하다면 당장 시정해야 할 것이다.

정부는 스마트워크 확산에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는 듯하다. 스마트워크 확산을 위해 2015년까지 공공 50개, 민간 450개의 스마트워크 센터를 구축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특히 공공부문이 스마트워크를 선도할 수 있도록 스마트워크 관련 제도 개선책을 마련 중에 있다. 올해 행정안전부에서 시작하는 공공기관의 스마트워크 구축사업에 국산 솔루션과 장비를 사용하도록 유도키로 한 것은 다행스런 일이다. 하지만 말로만 그쳐선 안된다. 공공기관 스마트워크 구축사업에 국산 장비의 점유율이 실제 늘어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공공기관부터 국산 장비 보급 확대의 불꼬를 터야 한다. 공공 스마트워크를 국산 장비에 대한 보급 확산의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다. 그래야 민간기업의 스마트워크 구축 사업에도 이러한 분위기가 자연스럽게 스며들 수 있다.

스마트워크는 민간기업에도 빠르게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스마트폰과 태블릿PC, 영상회의용 IT기기를 활용해 효율적으로 일하는 근무형태를 선호하는 기업들이 급증하고 있기 때문이다. 스마트워크의 확산은 기업의 생산성 증가는 물론 공해와 복지 문제 등을 해결할 수 있는 대안이 될 수도 있다.

스마트워크 시장 규모가 커지면 관련 장비와 소프트웨어 시장도 함께 성장할 수 있다. 이는 국내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과도 직결된다. 공공기관 스마트워크 국산 장비의 확산을 통해 이 분야의 대ㆍ중소기업 상생의 틀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 그래야 대기업은 물론 중소기업도 동반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수 있는 것이다. 차제에 공공 스마트워크 구축사업에서 국산 장비의 우수성을 입증할 수 있는 기회로 삼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