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네트워크장비 사용 늘린다

공공 스마트워크 우선 구매 유도… '역차별' 현상 개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그동안 외산 네트워크 장비에 비해 `역차별'을 받아온 토종 네트워크 장비와 솔루션이 국내 공공기관에 크게 보급될 전망이다. 정부는 앞으로 공공기관 스마트워크 시스템 구축시 토종 네트워크 솔루션을 우선 사용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지식경제부는 14일부터 15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국산 스마트워크 솔루션과 네트워크 장비 시연회와 전시ㆍ상담회를 개최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행사는 지난해 6월 국내 시스템통합(SI) 대기업들과 중소 네트워크 장비 업체간 체결한 공동기술개발협약 `글로벌 베스트 스마트워크 인프라 플랫폼' 사업의 성과물을 시연하는 자리다.

쌍용정보통신ㆍ제너시스템즈 등 SI업체, 다산네트웍스ㆍ모바일컨버전스 등 네트워크 장비 업체, 드림시큐리티ㆍ텔레필드 등 보안장비 업체, 아큐픽스 등 SW 업체를 포함해 7개사는 지난 1년간 공공기관용 스마트워크 서비스 플랫폼, 네트워크 기반 디도스(DDoS) 방어 솔루션, 모바일 보안솔루션, U-시티 통신인프라 등을 개발해 이번 전시회에서 시연했다.

정부는 올해 행정안전부를 필두로 시작하는 공공기관의 스마트워크 구축사업에 이번에 개발한 국산 솔루션과 장비를 사용하도록 유도하고, 장차 국산 스마트워크 플랫폼의 턴키 수출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지경부에 따르면 지난해 공공부문의 국산 네트워크 장비 이용률은 6.5%에 그쳤고, 나머지는 모두 외산 솔루션과 장비를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공기관들이 국산장비를 구매하면 각종 특혜설 등 구설수에 오르는 것을 꺼려 외산장비를 선호하는 현상이 사라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정보통신정책연구원에 따르면 스마트 혁명으로 인해 세계적으로 네트워크 장비업체들이 새로운 성장기를 맞고 있는데 반해 국내 장비 업체들은 내수 부진, R&D능력 감소, 공기관과 대기업의 토종 제품 기피 등으로 갈수록 설자리를 잃어가고 있다. 지경부 관계자는 "앞으로 4세대 이통통신 등 모바일 네트워크 혁명을 우리나라가 주도하기 위해선 네트워크 장비 산업이 탄탄해야 한다"며 "네트워크 산업육성 차원에서 정부 공기관부터 토종 제품 구매를 적극 유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15일 SI업체들을 회원사로 두고 있는 한국IT서비스산업협회와 토종 네트워크 장비 업체들이 회원사로 참여하는 한국네트워크산업협회는 국산 네트워크와 IT서비스 산업육성에 협력하는 내용의 협약을 체결한다. 지경부는 이번 협약이 SI 대기업과 네트워크 장비 중소기업간 동반성장 생태계를 구축하다는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지경부는 이번 행사에서 또 국산 네트워크 산업발전에 기여한 인제대 김철수 교수, 유비쿼스 조규남 이사, 다산SMC 문광언 대표이사, 제너시스템즈 이도경 팀장, KT 김재교 상무보 등 5명에 장관 표창을 수여했다.

김승룡기자 srkim@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