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웹 접근성` 경제효과 불러온다

투자대비 수익 증가… 해당 사이트 방문 기존보다 10~20% 늘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내에서 웹 접근성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은 2008년 4월 장애인 차별금지 및 권리구제에 관한 법률(이하 장차법)이 제정된 것과 때를 같이 한다. 이후 행정안전부를 중심으로 한 정부의 지속적인 노력 등으로 공공기관의 웹 접근성이 점차 개선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웹 접근성을 마지못해 해야 하는 것으로 여겨 웹사이트 개선이 형식적인 면에 치우치거나 장애인에게 마치 선심을 쓰는 것으로 생각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전문가들은 웹 접근성 준수가 더 광범위하고 지속적으로 진행되기 위해서는 이같은 인식을 바꿔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웹 접근성 개선으로 인터넷을 사용하기 어려웠던 이들이 인터넷을 더 편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되면 사회적 비용의 감소, 신규 수익 창출 등 경제적인 효과가 크다는 인식이 확산돼야 한다는 것이다.

이같은 상황에서 국내에서 처음으로 한국정보화진흥원이 웹 접근성의 사회ㆍ경제적 효과를 심층 분석해 수치로 제시한 연구결과를 공개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국외국어대학교 김병초 교수 등이 수행한 `웹 접근성의 사회ㆍ경제적 효과분석' 연구결과를 보면, 웹 접근성 개선을 위한 비용이 추가돼도 장애인, 노인 등 수혜자가 늘어날 경우 큰 경제적 효과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는 국내에서 처음 개발된 웹 접근성 비용편익 모델을 바탕으로 정부부처,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지방공기업 등 757개 기관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연구진은 조달청의 공공조달 온라인 시스템인 나라장터에 등록된 각 기관 대표 웹사이트의 웹 접근성 및 웹사이트 관련 용역을 취합했다. 또 웹 접근성의 혜택이 가장 많이 돌아가는 장애인과 노인 계층을 편익 산출 대상으로 삼았다.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웹 접근성 개선을 위해 비용이 5% 추가 투입돼도 수혜자(장애인, 노인)가 5% 늘어나면 157억8000만원의 경제적 효과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조건에서 수혜자가 10% 늘어나면 357억7000만원, 20% 늘어나면 757억7000만원의 경제적 효과가 발생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 웹 접근성 개선 비용이 추가적으로 15% 투입된다고 해도 수혜자의 증가폭이 5%이면 73억4000만원, 10%이면 273억4000만원, 20%이면 673억4000만원의 경제적 효과가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같은 경제적 효과는 웹 접근성 준수를 통해 장애인과 노인 계층이 얻는 편익과 정부 차원의 편익을 합친 것이다.

구체적으로는 정부 부처,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이 웹 접근성 표준을 준수한 웹사이트를 구축할 경우 정보취약계층이 인터넷을 통해 민원처리가 가능해져 직접 방문해 민원처리를 할 경우 생기는 공무원의 민원처리 시간(평균 10분)이 절감된다. 또 정보취약계층이 인터넷을 통한 민원처리가 가능해져 온라인 민원서비스를 이용할 경우 직접 방문해 발생하는 정보취약계층의 교통비(평균 2000원)와 이동시간(평균 81.7분)이 줄어든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웹 접근성 정책의 효과적 추진을 위한 대안을 제시했다.

우선 수혜대상(장애인, 노인 계층의 온라인 공공서비스 미사용자)의 사용을 확대하는 것이 웹 접근성 준수의 혜택을 가장 높일 수 있다. 따라서 정보취약계층이 인터넷을 활용해 온라인 공공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도록 홍보와 교육 정책이 뒷받침되면 웹 접근성 준수로 인한 편익을 크게 향상시킬 수 있다.

또 웹 접근성이 공공분야뿐만 아니라 민간부분으로 확대될 경우 웹 접근성으로 인한 혜택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웹 접근성의 수혜계층이 전체 인구 대비 적지 않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관련 법규 등으로 인해 웹 접근성이 보편화된다면 민간기업에게도 새로운 시장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10월 한국을 찾은 주디 브루어 W3C 웹 접근성 위원회(WAI) 의장은 "웹 접근성을 준수하면 (장애인과 고령자 등) 그동안 웹사이트에 접근하지 못했던 이들이 해당 웹사이트를 찾게 돼 고객이 10~20% 더 늘어나게 된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며 "한국기업들이 웹 접근성을 새로운 기회로 생각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동식기자 dskang@
▶강동식기자의 블로그 : http://blog.dt.co.kr/blog/?mb_id=dskang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