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행정협업시스템 7월 발주

행안부, BPR/ISP 완료보고회…클라우드 기술 적용키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행정안전부가 언제 어디서나 업무처리가 가능하도록 `디지털 행정협업시스템' 구축을 추진한다.

공공기관 이전, 세종시로 행정부처 이전, 공직내 스마트워크 확산 등 행정환경 변화가 예고되고 다부처 관련 정책과제의 체계적 관리 필요성이 대두돼 온라인 환경에서 다수 행정기관간 업무가 가능한 디지털 행정협업시스템의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19일 행안부는 정부중앙청사에서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4월까지 수행했던 `디지털 행정협업시스템 구축을 위한 BPR/ISP' 사업의 완료보고회를 열고, 향후 디지털 행정협업시스템 구축계획을 밝혔다.

행안부는 우선 사무관리규정 개정 등 행정협업 근거를 마련하는 법ㆍ제도를 정비하고, 올해 7월께 협업시스템 구축 사업을 발주할 계획이다. 시스템 구축은 내년 2월까지 완료하고 시범 운영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특히 협업시스템 인프라 구축에는 클라우드 컴퓨팅 기술을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행안부는 디지털 행정협업시스템 구축을 통해 출장 없이 온라인 환경에서 다수 행정기관간 업무가 가능한 사이버협업일터(Work Place)를 구축하고, 원활한 협업수행을 통해 의사소통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또 협업과정에서 생산된 정보를 지정된 공간에 분류ㆍ축적ㆍ공유하고, 지식관리시스템과 연계를 강화하는 등 협업관련 정보의 효율적인 저장 및 관리시스템을 마련할 방침이다.

행안부는 행정협업시스템의 단계별 확산계획을 마련했다. 우선 도입기인 올해는 행정협업시스템 구축 및 기관 시범운영, 2012년에는 중앙행정기관 등으로 확대하고, 2013년에는 공공ㆍ산하기관 등으로 적용범위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김성렬 행안부 조직실장은 "협업시스템이 중앙부처, 지자체, 공공기관에 정착되면 행정환경의 패러다임이 변화되어, 대국민 중심의 행정서비스 체계가 개선됨으로써 일하는 방식 선진화로 스마트 전자정부 구현을 앞당기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정연기자 jypar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