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근성 지침 2.0 적용대상 확대해야"

SWㆍ모바일기기 등에도 의무화 필요… 처벌규정 마련 지적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웹 접근성 향상전략 세미나

"한국형 웹 콘텐츠 접근성 지침 2.0 국가표준은 모바일 기기, 키오스크, 사무기기 등에도 적용돼야 합니다."

2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콘퍼런스룸에서 열린 `2011 웹 접근성 향상전략 세미나'에서 김석일 충북대 교수는 한국형 웹 콘텐츠 접근성 지침 2.0이 웹사이트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정보통신 기기와 서비스에 적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웹 콘텐츠 접근성 지침 2.0은 월드 와이드 웹 콘소시엄(W3C) 국제표준을 토대로 국내 실정을 반영해 개발됐으며, 지난해 말 국가표준으로 제정됐다. 이 지침은 웹 관련 신기술을 반영해 플래시, 실버라이트 등에서도 활용할 수 있고, 평가 기준과 방법의 모호성을 최소화해 더 쉽게 웹 접근성 준수 여부를 점검할 수 있게 한 것이 특징이다.

김석일 교수는 "웹 콘텐츠 접근성 지침 1.0이 웹 브라우저에 국한됐다면, 웹 콘텐츠 접근성 지침 2.0은 모바일, 키오스크, 사무기기, 인트라넷 등 훨씬 넓은 영역을 적용대상으로 하고 있다"며 "현재 장애인 차별 금지 및 권리구제에 관한 법률(장차법)이 웹 콘텐츠만 접근성 준수 대상으로 의무화하고 정보통신 기기와 서비스의 경우 접근성을 권장하는데 그치고 있지만, 향후 장차법과 국가정보화기본법에서 이같은 부분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지금부터 웹 콘텐츠 접근성 지침 2.0을 준수해 개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최두진 한국정보화진흥원 정보사회통합지원단장도 "웹 접근성을 넘어 소프트웨어(SW) 접근성, 정보기기 접근성 요구가 커지고 필수적으로 지켜야할 시대가 오고 있다"고 언급했다.

김홍선 안철수연구소 대표는 "SW의 사용 대상이 빠르게 확대되고 있는데 접근성과 실용성은 결여돼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SW를 기획하고 설계하는 단계부터 접근성을 충분히 고려해야 하며, 안철수연구소부터 SW 접근성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날 세미나에서는 좀 더 강한 웹 접근성 관련 규제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강완식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팀장은 "장차법에 웹 접근성과 관련한 실질적인 처벌규정이 마련되지 않아 웹 접근성 준수를 강제하기 어렵고, 웹 콘텐츠 접근성 지침도 국가표준이지만 지키지 않았을 때 규제가 거의 없다"며 "웹 접근성을 준수하지 않을 때 더 강력하게 규제할 수 있는 대안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 날 행사에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접근성 담당자인 보니 커니 접근성 커뮤니케이션 이사가 참석해 마이크로소프트의 다양한 접근성 지원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강동식기자 dskang@

◆사진설명 : 2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행정안전부 주최로 열린 '2011 웹 접근성 향상 전략 세미나'에서 현준호 한국정보화진흥원책임이 웹 콘텐츠 접근성 지침 2.0에 대해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김민수기자 ultrartist@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