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전용 창업자금` 신설된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가 청년 창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내년부터 `청년전용 창업자금'을 신설해 운용한다. 창업기업들의 해외 시장 진출을 촉진하기 위해 미국 실리콘밸리 입주를 지원하고 병역특례 전문연구요원도 중소기업에만 할당하기로 했다.

중소기업청은 29일 이명박 대통령 주재로 개최된 제85차 국민경제대책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창업성과 점검 및 글로벌 창업 촉진대책'을 보고했다.

중기청은 우선 KOTRA, 수출입은행, 기업은행 등과 함께 `글로벌 지원기관 협의체'를 구성하고 6월부터 외국 진출 기업에 현지 시장 정보를 제공하거나 바이어를 발굴해 주는 등 지원활동을 시작한다. KOTRA 해외무역관을 통해 수출계약서 작성, 법률ㆍ통관지원, 무역실무 코칭 등을 지원하고 재외공관을 통해 외국정부 대상 민원 대행과 제도개선 건의, 여권ㆍ비자 관련 업무를 지원한다. 현재 11개국 17개소가 운영되고 있는 `수출 BI(Business Incubator)'를 신흥국 중심으로 보강하고 창업우수대학 등의 글로벌 BI 개설도 활성화하기로 했다.

특히 중기청은 미국 벤처캐피털(VC)이 운영하는 실리콘밸리 BI에 국내기업을 입주시키고 현지 컨설팅 업체를 활용해 미국 정부가 발주하는 사업에도 참여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그동안 중소기업계의 전문인력 부족 문제의 해법으로 거론됐던 병력특례 전문연구요원 제도도 개선된다. 중기청은 대기업과 중소기업에 2대8 비율로 할당된 병역특례 전문연구요원을 2013년부터 모두 중소기업에 편입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국내에서 확보하기 어려운 기술개발, 마케팅 분야 등의 `외국전문인력 지원 프로그램'도 지난해 20억원에서 올해 36억원으로 확대된다.

이밖에 창업 기업이 초기 성장자금을 확보할 수 있도록 내년부터 중소기업 정책자금 내에 600억원 규모의 `청년전용 창업자금'을 신설해 운용하고 엔젤 개인투자자의 창업ㆍ벤처기업 투자에 대한 소득공제 비율을 현재 투자금의 10%에서 30%로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키로 했다. 대학이 VC와 공동으로 청년 창업기업 전용 투자펀드를 조성할 경우 모태펀드에서 최대 70%까지 매칭 출자하는 방안도 발표됐다.

중기청은 이번 조치를 통해 고급 연구인력의 창업 활성화로 양질의 일자리가 다수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5년간 250개의 연구원 팀이 창업에 나설 경우 팀당 3명으로 계산해도 약 3000개의 새 일자리가 만들어진다.

중기청 관계자는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창업자들이 많지만 국내시장의 경쟁이 날로 심해져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라며 "청년들이 도전정신을 가지고 창업 당시부터 세계시장을 겨냥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훈기자 nanugi@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