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스마트워크 시범사업 본격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스마트 업무환경을 지원하기 위한 스마트워크 시범사업이 본격화된다.

방송통신위원회는 한국정보화진흥원과 공동으로 5월4일까지 스마트워크 시범사업자를 공개 모집한다고 25일 밝혔다. 스마트워크 시범사업은 파급효과가 큰 분야에 특화된 시범사업자를 통해 저비용ㆍ고품질의 보급형 스마트워크 모델을 개발하고 이를 민간분야로 확대하기 위한 것이다.

이를 위해 방통위는 약 10억원 이내에서 2∼3개 과제를 선정, 정부와 해당 사업자가 공동투자하는 매칭펀드를 구성, 11월까지 시범사업을 전개할 방침이다.

방통위는 특히 중소기업 및 공공기관에서 스마트워크 적용이 가능한 저렴하고 편리한 보급형 서비스 모델, 협업기반의 활성화 모델로 구분해 시범사업자를 선정하고, 이를 중소기업 등으로 확대한다는 구상이다.

방통위가 지난 2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스마트워크 수요조사를 실시한 결과, 조사대상 기업의 33.3%가 이미 스마트워크를 도입했고, 미 도입업체의 55.6%가 향후 스마트워크를 도입할 의사가 있다고 응답하는 등 민간 중소기업체에서 스마트워크 도입이 활발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한 수요조사에서도 이미 28%의 공공기관에서 스마트워크를 도입중이고, 이중 57%가 모바일오피스를 도입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방통위는 "스마트워크 활용모델을 개발하고 중소기업에 시범 적용함으로써, 업계 전반으로의 확산을 유도하고 관련산업의 동반성장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경섭기자 kschoi@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