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정부R&D 투자 16조 넘긴다

국과위, 우주ㆍ에너지ㆍ생명 등 10대분야 집중 육성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가과학기술위원회(위원장 김도연)는 25일 본회의를 열고 2012년도 정부 연구개발(R&D) 투자방향을 심의ㆍ의결했다고 밝혔다.

국과위는 이날 회의에서 정부와 민간을 포함한 국가R&D 투자 규모를 GDP 대비 5%까지 늘리기 위해 내년 정부 R&D 투자를 2008년의 1.5배 수준(약 16조5000억원)으로 늘리기로 했다. 전략적 투자를 위해 창조ㆍ융합형 R&D, 성장동력형 도전적 R&D, 사회현안 대응을 위한 R&D에 초점을 맞추기로 의견을 모았다.

특히 국과위는 투자방향을 기술분야별로 광범위하고 포괄적으로 제시하던 기존 방식과 달리, 10대 기술 분야별로 28개 핵심 투자이슈를 선정했다.

10대 분야는 △우주ㆍ항공ㆍ해양 △건설ㆍ교통 △에너지ㆍ자원 △환경 △생명ㆍ보건의료 △농림수산ㆍ식품 △전기ㆍ전자 △정보ㆍ통신 △기계ㆍ제조 △소재ㆍ부품 등으로 꼽혔다.

핵심 투자이슈로는 △독자 우주발사체 개발능력 확보 △차세대 철도기술 개발 △신재생에너지 기술의 자립화ㆍ수출동력화 △원자력기술 선진화 및 수출경쟁력 강화 △유전체 연구분야 범부처 연계 강화 △뇌신경융합 등 뇌연구 분야 등이 도출됐다.

국과위는 또한 정부출연연구기관이 주요 국가 R&D 정책 관련 연구과제를 창의적으로 기획ㆍ진행하되 엄밀한 사후평가를 거치는 `블록 펀딩' 방식을 통해 안정적인 연구환경을 갖추도록 유도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개별 기술 분야에 대한 심층 투자분석을 바탕으로 올 하반기 `중장기 국가R&D 종합 투자전략'도 수립할 계획이다.

안경애기자 naturea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