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해외 CDNㆍ클라우드 본격화

미국ㆍ독일 주요 거점에 플랫폼 구축… 과금방식 서비스 제공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T는 해외 주요 고객 거점인 미국 LAㆍ뉴욕, 독일 프랑크프루트에 글로벌 CDNㆍ클라우드 서비스 플랫폼을 구축하고 본격적인 서비스 제공을 시작했다고 18일 밝혔다.

KT는 이에 따라 국내외 온라인 및 모바일 게임사와 콘텐츠 제공 사업자, 다국적 기업 등을 대상으로 CDN(콘텐츠 딜리버리 네트워크) 및 기업용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 요금방식도 기존 대역폭 약정 방식뿐 만 아니라 전송량 기반의 과금 방식을 제공해 고객 부담을 덜었다.

글로벌 CDN은 콘텐츠 다운로드, 콘텐츠 캐쉬(Cache), 미디어 스트리밍의 3가지 상품을 제공한다. 글로벌 클라우드 상품은 2코어(2개의 가상화된 CPU), 2GB, 100GB 스토리지의 기본 모델부터 SAS(Serial Attached SCSI) 스토리지까지 이용할 수 있다. 이를 통해 해외 진출을 추진하는 기업들은 현지에서 직접 인프라를 구축하는 것과 비교해 구축 시간을 단축시킬 수 있게 됐다.

이번에 적용된 글로벌 CDNㆍ클라우드 솔루션은 국내에서 운용중인 ICS(인터넷 컴퓨팅 서비스) 솔루션을 기반으로 1년여의 고객 최적화 작업을 통해 경제성과 신뢰성을 동시에 구현하고 국내 관련 사업과의 시너지를 창출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KT 글로벌 CDNㆍ클라우드 서비스는 오픈소스 기반의 자체 기술력을 확보해 고객사가 원하는 하드웨어에 원하는 기능을 즉각 수용할 수 있으며 보안기능 지원으로 일반 웹 서버부터 고성능 DB(데이터베이스) 서버까지 동일한 플랫폼에 수용됨으로써 원가 경쟁력을 확보했다.

KT 글로벌사업본부 김상욱 상무는 "올해 상반기 홍콩 데이터센터 개관에 맞춰 글로벌 CDNㆍ클라우드 서비스를 아시아 지역으로 확대할 예정이며 올해 중으로 남미와 중동 지역 등으로도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강희종기자 mindle@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