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건설사 지원 적극 나서야"

김석동 금융위장, 5대 금융지주회장 회동… 금융보안 점검도 당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금융권, 건설사 지원 적극 나서야"
국내 5대 금융지주 회장들이 일시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건설사 지원과 금융보안 강화에 적극적으로 나서기로 했다.

18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김석동 금융위원장 주재로 열린 국내 5대 금융지주 회장 조찬간담회에서 금융지주사 회장 등을 이같이 뜻을 모았다.

이번 긴급 모임은 최근 불거져 나온 농협 전산마비 등 금융계 전산 보안에 큰 허점이 드러난 데 따른 관리 강화 방안 논의하는 취지로 마련됐다. 하지만 내로라 하는 국내 5대 지주 회장을 한꺼번에 모인 자리이니 만큼, PF 부실대출을 비롯해 다양한 금융계 현안을 조속히 매듭지을 수 있는 단초가 될 수 있다는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석동 위원장 및 권혁세 금융감독원장, 어윤대 KB금융 회장, 이팔성 우리금융 회장, 한동우 신한금융 회장, 김승유 하나금융 회장, 강만수 산은금융 회장 등이 참석했다.

김석동 금융위원장은 이날 "금융권이 건설사 부동산프로젝트파이낸싱(PF) 문제에 소극적"이라며 금융권이 건설업계 지원에 적극 나서달라고 주문했다. 또 현대캐피탈과 농협의 IT 전산보안 문제와 관련해 "고객들께 대단히 송구스럽다"며 금융지주가 나서 인력과 예산을 투입하고 보안 상황을 정밀 점검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중견 건설사 줄도산 사태와 관련 "최근 법정관리를 신청한 삼부토건 처리 과정에서 보듯 금융권이 건설사 PF 지원에 소극적"이라며 "이런 부분이 건설사의 경영에 어려움을 초래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는 금융회사들의 PF 대출 조기 회수 움직임과 소극적인 자금 지원 의지가 일시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건설사들의 줄도산 배경이 되고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김 위원장은 특히 "금융산업은 결국 실물경제를 지원하면서 그 산업이 스스로 성장하게 하는 거점"이라며 금융권의 역할을 거듭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정부와 금융사가 긴밀히 협의해 부실 PF 대책을 강구키로 했고 현재 부동산 PF 현황을 정부가 전수조사 중"이라며 "정상화가 가능한 사업장은 적극 지원해 조기 정상화를 추진하는 등 건설사들의 자금난에 은행들이 관심을 두고 대응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이팔성 우리금융 회장도 간담회 직후 "정상화가 가능한 건설사들은 대출을 롤오버(만기 연장)해 주는 등 금융권이 지원하는 게 국가 경제에 맞다"며 "일시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건설사는 지원해 줘야 한다"고 말해 적극 협조 의사를 밝혔다.

이와 관련해 권혁세 금감원장은 은행들이 공동 출자해 부실 PF채권 처리를 전담하는 민간 배드뱅크 설립 계획을 설명하고 은행권의 협조를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불거진 농협 등 보안 문제와 관련해서 김 위원장은 금융사 마다 이같은 사태가 재발되지 않도록 대책을 강구해 달라고 당부했다. 권 금감원장도 "인력과 예산 측면에서 금융권의 IT 보안 쪽이 취약하다"며 금융회사 IT 보안 검사시 적정수준의 전문 인력과 예산 확보 여부를 중점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길재식기자 osolgil@

◆사진설명 : 김석동 금융위원장과 권혁세 금융감독원장이 18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대출, 금융권 전산망 보안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해 5개 금융지주 회장들과 긴급 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