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한은, 농협사태 검사 착수

양재동 IT본부 투입 감독규정 준수여부 점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금융감독원과 한국은행이 18일 농협의 금융거래 전면중단 사태와 관련 공동검사에 착수했다.

금감원과 한은 소속 검사팀은 농협 양재동 정보기술(IT) 본부에 투입돼 검사에 들어갔다.

금감원은 이번 특별검사에서 농협의 전산 관련 내부통제 시스템의 문제가 있는 지와 농협이 전자금융거래법이나 관련 감독규정을 제대로 지켰는지 여부를 살펴볼 계획이다. 또한 외부 용역업체에 대한 관리에 문제점이 있었는지에 대해서도 점검할 방침이다.

5명의 조사팀을 파견한 한은은 농협에 전산장애 사태가 발생했을 당시 한은의 관련 규정을 준수했는지 여부를 조사하고, 이번 사태로 한은 금융망이나 소액결제시스템에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은 없는지를 꼼꼼히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비슷한 사태가 재발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개선책도 마련할 방침이다.

이에 앞서 금감원도 지난 11일부터 해킹사고가 발생한 현대캐피탈에 대해 특별검사에 착수해 사고 발생 경위와 해킹 정보 범위 등 세부 조사에 돌입했다.

길재식기자 osolgil@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