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부처 스마트워크 하반기 전면 시행

행안부, 제도정책관실에 모바일 오피스 도입 등 본격 확산 나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행정안전부가 스마트워크 확산에 팔을 걷어 붙였다.

올해 이용 수요가 많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8개의 스마트워크센터를 구축하는 것은 물론 관련 제도개선, 스마트워크 적합 직무 발굴 등을 추진하고 스마트워크를 행안부 내에 적용해 공직 사회에 변화의 바람을 일으키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행안부는 서울 서초와 경기도 고양 2곳에 공공형 스마트워크센터를 설립한다는 계획 아래 사업을 발주, 조만간 사업자를 선정하기로 했다. 서초센터는 약 30석 내외, 고양은 40석 내외의 규모이며, 첨단 업무시스템을 비롯해 업무공간, 회의시설, 편의공간 등을 갖출 계획이다.

행안부는 또 경기도 부천, 수원시와도 장소 제공에 합의하고 구체적인 위치 선정을 위해 협의하고 있다.

행안부는 지난해 설립한 도봉과 분당의 센터 2곳을 포함해 올해까지 스마트워크센터를 총10개로 확대하고, 시범운영기간이 끝나는 올 하반기부터는 전 중앙부처에 스마트워크를 실행하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제도 정착을 위해 행안부 제도정책관실부터 모바일 오피스 개념을 전면 도입하겠다는 계획이다.

행안부 고위 관계자는 "스마트워크를 소프트웨어적인 개념으로 생각하는 데, 처음 시작하는 단계는 사무실 책상과 의자를 줄이는 하드웨어적인 개념부터 접근하는 게 낫다고 본다"며 "제도정책관실에 우선 스마트워크를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50여명이 근무하는 제도정책관실의 좌석을 40개만 마련, 나머지 10여명의 인원은 스마트워크센터 근무에 참여하게 한다는 구상이다. 내부적으로는 합의를 마쳤고, 구체적인 실행시기는 조정 중으로 알려졌다.

행안부는 제도정책관실이 이같은 방식의 업무가 정착되면 이후에 정보화전략실에도 이를 확대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행안부는 이밖에도 공무원들이 자주 출입하는 국회에도 스마트워크센터를 마련하기 위해 위해 국회측과 협의하고 있다.

행안부는 스마트워크 활성화를 위해서는 물리적, 기술적 인프라와 구축과 함께 문화정착 노력도 필요하다고 보고, 관련 제도개선 등 다각적인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박정연기자 jypar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