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판 도서 전자책으로 부활한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한국복사전송권협회(이사장 조동성)와 (주)북큐브네트웍스(대표 배순희)는 `절판 도서의 전자책 복간`에 대한 협약을 마치고 이달부터 절판 도서를 전자책으로 복간키로 합의했다고 8일 밝혔다.

두 기관은 국립중앙도서관 설립 후 단 1회라도 대출된 기록을 갖고 있는 절판 도서 5만권을 선정해 전자책으로 복간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절판된 도서들이 전자책으로 복간되면 독자들은 읽고 싶어도 읽기 어려웠던 도서들을 마음껏 즐길 수 있게 됐다.

현재 북큐브네트웍스는 웹(www.bookcube.com)에서는 물론 e잉크 기반의 전자책 전용 단말기 그리고 iOS와 안드로이드 기반의 스마트폰과 태블릿PC에서 전자책을 볼 수 있도록 서비스하고 있다.

김동현 (사)한국복사전송권협회 사무국장은 "국내 유일의 저작권 신탁 관리 단체인 한국복사전송권협회가 저작물 유통에 대한 안전성과 수익금 지급의 투명성을 보장하고 전문업체인 북큐브네트웍스가 복간된 전자책을 서비스 할 것"이라며 "특히 향후에는 전자책으로 복간된 절판 도서를 서비스하고자 하는 모든 유통업체에 콘텐츠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한국복사전송권협회는 어문저작물의 복사권 및 전송권에 대한 신탁과 이용허락, 저작권법에서 정하고 있는 보상금 지급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사단법인이다.

강승태기자 kangst@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