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표준 진단 대상기관 대폭 늘린다

행안부, 정부 산하기관ㆍ기초단체까지…기관 평가때 반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웹 표준과 웹 호환성 여부 진단 대상 기관이 대폭 확대된다.

행정안전부는 올해 웹 표준 및 웹 호환성 준수 여부 진단 대상기관을 기존의 중앙행정기관과 광역 지방자치단체에서 정부 산하 공공기관과 기초 지방자치단체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23일 밝혔다.

행안부는 올해 500개 웹사이트를 대상으로 W3C 등 국제 표준 준수 여부와 3종 이상 웹 브라우저의 동작 여부에 대한 진단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 웹 호환성과 웹 표준 준수를 유도하기 위해 올해 점검 대상기관으로 추가된 공공기관과 기초 지자체의 기관평가에 점검 결과를 점진적으로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중앙행정기관과 광역 지자체는 이미 기관평가항목에 웹 표준과 호환성을 반영하고 있다.

웹 표준 진단도구도 개발한다. 진단도구는 W3C의 공개 엔진(마크업 밸리데이터, CSS 밸리데이터)을 기반으로 하고 담당 공무원이 분석결과와 개선해야 할 부분을 쉽게 이해할 수 있게 하는데 초점을 맞춰 일부 기능을 추가할 예정이다.

웹 표준화 분야의 학계, 산업체 등의 전문가를 활용해 특히 웹 호환성에 중점을 둔 웹 표준 준수 실무 가이드라인도 개발한다.

행안부 정보자원정책과 정종일 주무관은 "올해 웹 표준 사업은 진단 대상 범위가 기초 지자체와 정부 산하 공공기관으로 대폭 확대되는 것이 특징"이라며 "웹 표준 준수 지침의 경우 웹 브라우저 호환성에 중점을 두는 방향으로 개발해 실질적인 성과를 높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행안부에 따르면, 현재 신규 웹사이트 구축 시에는 3종 이상의 브라우저에서 전자정부 서비스가 정상 동작하도록 하고 있으나 기존에 구축한 웹사이트는 여전히 특정 회사의 브라우저를 통해서만 서비스가 제공되는 등의 문제점이 있다.

강동식기자 dskang@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