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탭8.9`…"아이패드2 보다 더 얇고 가볍다"

삼성 8.9인치 등 2종 공개…두께 얇고 무게도 가벼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성전자가 아이패드2에 맞서 두께와 무게를 대폭 줄인 갤럭시탭8.9를 내놨다. MWC에서 이미 공개한 갤럭시탭10.1의 두께와 무게도 대폭 줄여 새롭게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22일 미국 올랜도에서 열리고 있는 `CTIA 와이어리스 2011' 전시회에서 삼성 모바일 언팩(Samsung Mobile Unpacked)' 행사를 갖고 전략 태블릿PC 갤럭시탭 10.1과 갤럭시탭 8.9 2종을 공개했다.

이 제품들은 지난 2일 애플이 발표한 아이패드2를 전면 겨냥해 휴대성을 대폭 끌어올렸다. 두 제품 두께는 8.6mm로 아이패드2보다 0.2mm 줄였다. 무게 또한 갤럭시탭 10.1, 8.9 3G 모델이 각각 595g, 470g로 3G 기준 607g인 아이패드2에 비해 가벼워졌다.

두 제품 모두 구글 최신 안드로이드 플랫폼 허니콤을 탑재하고 1GHz 듀얼 코어 CPU를 채택했으며, 최근 4세대(G) 이동통신으로 인정받고 있는 HSPA+ 21Mbps를 지원해 초고속 무선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다.

이용자 인터페이스 면에서도 기존 삼성 스마트폰에 탑재되었던 `터치위즈'를 태블릿에 최적화시켜 라이브 패널을 비롯한 편리한 사용환경을 제공한다. 라이브 패널은 PC 바탕 화면을 꾸미듯이 날씨, 뉴스, 사진, SNS 등을 자신만의 스타일로 꾸밀 수 있는 UI다.

또한 삼성전자는 시스코와 협력해 사이베이스 보안 솔루션을 활용한 모바일 오피스 환경을 구축했으며, 역시 시스코의 애니커넥트(AnyConnect)를 통해 언제 어디서나 안전하게 회사 서버에 접속해 태블릿의 넓은 화면과 이동성을 활용한 업무 수행이 가능하도록 했다. 두 제품 모두 자이로스코프 센서, 300만 화소 후면 카메라, 200만 화소 전면카메라, 16/32/64GB 대용량 메모리, 와이파이(a/b/g/n), 블루투스 등 다양한 기능들을 탑재했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신종균 사장은 "급속히 성장하고 있는 태블릿 시장에서 삼성의 모바일 DNA가 탑재된 다양한 라인업을 통해 태블릿 시장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성기자 jspark@

◇ 사진설명 : 삼성전자는 22일 미국 올랜도에서 열리는 'CTIA 와이어리스' 전시회에서 갤럭시탭10.1(왼쪽)과 갤럭시탭8.9를 공개했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