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칼 뽑았다…특정 스마트폰 `몰아주기` 근절

이통사 휴대폰 출고가ㆍ보조금 조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공정거래위원회가 이동통신사들의 `특정 스마트폰 몰아주기' 관행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

2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공정거래위원회는 이동통신사들과 휴대폰 제조사들을 대상으로 스마트폰 출고가와 보조금 관련 불공정행위와 특정 스마트폰 몰아주기와 같은 시장교란 의혹에 대해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정위 시장감시국은 삼성전자와 LG전자, SK텔레콤 등을 방문해 이미 현장조사를 진행했으며 KT에도 조사를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이번 조사에서 스마트폰 출고가, 단말기 보조금 관련 자료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통사들은 스마트폰 사용자들이 내는 정액요금제의 요금을 낮추지 않기 위해 제조사들에 게 출고가를 높게 유지하고, 대신 보조금을 늘려주는 방식으로 높은 요금을 유지해왔다는 비판이 제기돼 왔다.

공정위는 또 이번 조사에서 이통사들이 특정 스마트폰에만 보조금과 마케팅 혜택을 주는 `몰아주기' 의혹이 없었는지에 대해서도 조사할 계획으로 전해졌다.

SK텔레콤은 삼성전자 `갤럭시S'에, KT는 애플 `아이폰'에 지나친 특혜를 주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돼 왔으며, 최근 SK텔레콤이 아이폰4를 도입하며 KT와 AS경쟁을 펼치는 것도 다른 제조사들에게는 차별적 요소라는 것이 업계의 지적이었다.

강희종ㆍ박지성기자 mindle378@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