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HTML5 적극 지원하겠다"

김후종 사업지원기술원장, 모바일 웹 환경 개선 강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K텔레콤이 새로운 웹의 표준인 HTML5를 적극 지원키로 했다.

SK텔레콤 사업지원기술원 김후종 원장은 17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모바일 웹 컨퍼런스' 기조연설에서 별도의 플러그인 없이도 멀티미디어와 웹 애플리케이션을 웹브라우저 상에서 바로 구현할 수 있는 HTML5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앱 이용 형태도 현재의 특정 운영체제(OS) 기반에서 벗어나 단말기와 OS에서 제한받지 않는 모바일 웹 애플리케이션의 중요성이 커질 것이라고 밝혔다.

김 원장은 "국내 스마트폰 가입자 1000만명 시대를 눈앞에 두고 있는 만큼 이용자들의 모바일 웹 환경 개선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HTML5의 주요 기능을 수행하는 WAC 2.0 상용화도 적극 추진하고 향후 모바일 웹 애플리케이션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개발자 생태계 육성에도 앞장 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HTML5는 웹브라우저 접속만으로 동영상, 그래픽(2D/3D)과 이를 기반으로 한 게임 등의 애플리케이션 구동이 가능하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기존 웹 환경은 플래시(Flash), 액티브엑스(ActiveX) 등 플러그 기술로 인해 모바일에서 사용성이 제한적이며, 보안성을 검증받지 못한 각종 플러그인을 설치하는 과정에서 악성코드나 바이러스, 해킹의 위험에 노출되는 문제점이 지적돼 왔다.

김 원장은 "HTML5기술이 적용되면 웹 애플리케이션의 데이터를 디바이스에 저장해 네트워크가 끊기더라도 해당 웹 애플리케이션 이용이 가능하며, 일정, 연락처, 카메라, 메시지 등 다양한 디바이스 기능을 웹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하면서 연동시키는 것이 가능해, 특히 모바일 웹에 적합한 기술"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모바일 웹 컨퍼런스(행사명:Future of Mobile Web Application)는 국제 웹 표준화 단체인 W3C(월드와이드웹컨소시움) 대한민국 사무국이 개최하고, 모바일웹포럼, MOIBA(한국무선인터넷산업협회), 한국전자통신 연구원(ETRI)이 공동으로 주관했다.

강희종기자 mindle@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