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물투입` 작전 사투…운명의 하루

지상·공중서 냉각수 투입…2호기 시작으로 1·3·4호기 순 송전 복구공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향후 이틀이 최대 고비다."

방사능 공포가 지구촌 전체를 덮친 가운데 대재앙 위기를 맞은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에 17일 오후부터 전력 공급이 부분 재개됐다. 또 이날 오전부터 자위대 헬기를 동원한 냉각수 살포와 경찰 물대포 배치가 이뤄지는 등 최악의 원전사고를 막기 위한 사투가 계속되고 있다.

그러나 냉각수 대량 살포에도 불구하고 원전 주변 방사능 수치는 큰 변화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최악의 사태를 막을 수 있는 냉각장치가 아직 재가동된 것은 아니어서 앞으로 약 48시간이 중대 고비가 될 전망이다.



일본 도쿄전력은 이날 오후 2시께 후쿠시마 원전에 전력을 부분 공급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전력이 공급되면 쓰나미로 고장난 냉각수 펌프를 비롯한 원전 내 각종 안전시스템이 재가동될 수 있어 최악의 국면을 벗어날 가능성이 커진다. 에다노 유키오 일본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우선 잇따른 폭발과 화재로 심각한 상황에 높인 제1원전 3호기의 냉각장치 재가동을 위해 전력을 우선 공급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자위대 헬기를 동원한 냉각수 살포도 이뤄졌다. 자위대 헬기 2대가 이날 아침부터 한번에 7.5톤의 냉각수를 화재가 발생했던 3, 4호기에 살포했다. 헬기는 방사선 피폭 우려 때문에 바닥에 납 판을 깔고, 방사선량을 측정하면서 작업을 했다. 이와 함께 지상에서도 3호기 인근에 경찰 물대포 차량 11대가 배치됐다.

에다노 장관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원전 3호기와 4호기의 사용후핵연료 저장수조의 냉각수가 고갈된 상태"라며 "이 상태가 계속되면 방사성 물질이 누출될 가능성이 있어 자위대와 경찰이 상공과 지상에서 합동으로 방수작업을 벌였다"고 밝혔다.

그러나 냉각수 살포에도 불구하고 이날 오후까지 원전 주변 방사능 수치는 큰 변화가 없다. 교도통신은 도쿄전력측의 발표를 인용해 원전 주변 방사능 수치가 시간당 3밀리시버트(mSv)에 달했다고 보도했다. 일반인이 1년 허용 노출 방사선인 1밀리시버트의 3배에 달하는 수치로, 위험한 방사능 유출 상황이 계속되고 있음을 시사한다.

이런 가운데 `탈일본' 러시가 계속되고 있다. 미국은 자국민들에게 원전 반경 80㎞ 바깥으로 대피할 것을 권고했고,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도 17일 원전 반경 80㎞ 내 우리 교민들은 대피할 것을 권고했다. 국내 기업들은 일본 내 직원들의 한국 철수를 잇따라 결정하고 있고, 중국 정부는 대사관을 통해 전세버스 수십대를 동원해 지진피해가 집중된 미야기현, 후쿠시마현 등의 자국민들을 항공기로 귀국시키고, 전세기 투입도 고려하고 있다. 영국과 스위스 정부는 자국민들에게 일본 동북부와 도쿄, 요코하마를 떠날 것을 권고했다.

미국, 프랑스 등 원자력전문가들은 일본 원전사태에 비관적인 전망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프랑스 방사능방어및핵안전연구소(IRSN) 티에리 샤를 소장은 16일(현지시간) "13일 이후로 어떤 대책 제대로 이행되지 않은 점을 볼 때 전망은 비관적"이라고 밝히면서 "앞으로 48시간이 중대 고비"라고 말했다. 미 ABC방송도 16일(현지시간) 미 관료들이 일본 정부가 24시간에서 48시간 내에 사고 원전을 통제하지 못한다면 수십년만에 최악의 사태에 직면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고 보도했다. 미국은 17일 국가핵안보국(NNSA), 에너지부 등의 전문가 33명으로 구성된 핵대응팀을 일본에 긴급 파견했다.

방사능 재앙을 막기 위해 사고 원전에는 비상근무자 181명이 방사선 피폭 위험을 무릅쓰고 사투를 벌이고 있다. 방사능 위험 때문에 800명의 직원 중 73명만 남고 모두 철수했다가 17일부터 작업인원을 늘려 소방차 펌프를 취수구에 연결하거나, 원자로 내 온도와 수위를 점검하는 등 극도로 위험한 임무에 필사적으로 매달리고 있다.

안경애기자 naturea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