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소셜커머스 피해 대책 마련해야

  •  
  • 입력: 2011-03-16 19:57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소셜커머스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의 불만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반값할인'을 내세워 급성장하고 있는 소셜커머스에 대한 피해사례가 늘어나면서 나타나고 있는 현상인 것이다. 소셜커머스를 통해 입는 피해는 부실한 서비스와 환불 거부, 경매 등 다양하다.

소셜커머스는 트위터,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활용한 광고를 통해 물품이나 서비스를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하는 전자상거래를 말한다. 소셜커머스의 최대 장점은 상품을 정가보다 평균 50% 이상 할인된 저렴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경쟁이 치열해 일부 업체들은 검증되지 않은 제품을 팔아 상품의 질이 떨어지는 경우가 발생하기도 한다. 특히 소셜커머스 사업은 진입장벽이 낮아 부실한 업체들이 우후죽순처럼 생겨나고 있는 상태다. 이로인해 소셜커머스 사기 피해도 속출하고 있다고 한다.

서울시전자상거래센터는 최근 소셜커머스를 통해 물품을 구입한 소비자 중 26%가 피해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허위ㆍ과장광고를 통한 피해가 가장 많았다. 또한 일반소비자와 할인쿠폰 고객간 차별, 상품배송 지연, 제품 불량에 따른 피해도 적지 않았다. 한국소비자원에도 지난해 5월부터 11월 사이에 상위 30개 소셜커머스 업체에 대한 소비자 불만신고만 모두 34건이 접수되었다. 피해 내용 역시 환불 거절, 계약 불이행, 허위ㆍ과장 광고 등이 주류를 이루었다.

소셜커머스 열풍을 일으킨 업체는 미국의 그루폰이다. 그루폰은 회원들에게 SNS를 이용해 물품과 서비스를 50% 할인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는 쿠폰을 제공하면서 급성장했다. 최근 60억달러에 사겠다는 구글의 제의를 거절할 정도로 회사의 성장을 낙관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그루폰의 성공에 힘입어 지난해부터 소셜커머스 바람이 거세게 불었다. 티켓몬스터 등 소셜커머스 업체들이 앞다퉈 생겨났다. 영세업체들간 경쟁이 치열해지면 소비자 피해는 늘어날 수밖에 없다. 소비자 피해가 늘어나면 소셜커머스 업체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신의 폭은 커지기 마련이다.

소셜커머스가 해킹에 취약하다는 점도 문제다. 국내 소셜커머스 사이트 중 80% 이상이 개인정보보호법을 위반한 것으로 나타났다는 것은 소셜커머스 업체들이 고객의 개인정보보호에는 거의 신경을 쓰지 않고 있다는 얘기다. 소셜커머스 업체들이 늘어나면서 가입자 수도 급증하고 있다. 소셜커머스를 이용하려면 가입자의 이름, 전화번호, 생년월일, 주소, 이메일 등을 기입해야 한다. 한마디로 개인의 신상정보가 그대로 노출되는 것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소셜커머스 사이트가 해킹을 당하면 소비자들의 피해는 불을 보듯 뻔하다.

소셜커머스와 관련된 소비자 피해를 더 이상 방치해서는 안된다. 정부는 개인정보 유출을 포함해 소비자들이 당하는 각종 소셜커머스 피해를 줄이기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서야 한다. 소셜커머스 관련 영업을 규제하는 법안 등을 조속히 만들 필요가 있다. 또한 시장의 변화에 맞지 않는 전자상거래 관련 법규는 보완해야 할 것이다.

소셜커머스의 성공 여부는 신뢰에 달려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소셜커머스 업체는 소비자들에게 신뢰를 심어줘야 한다. 그래야 소셜커머스 시장이 지속적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다. 소비자들도 피해를 당하지 않도록 이용약관과 계약 내용 등을 꼼꼼히 점검할 필요가 있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