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개SW 커뮤니티 지원때 제품 상용화 의무화 한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의 오픈소스 소프트웨어(SW) 커뮤니티 지원정책이 상용화와 사업화에 맞춰진다.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그동안 시행해온 오픈소스SW 커뮤니티 지원사업과 관련해 상용화를 의무화하도록 개편한다고 14일 밝혔다.

지식경제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개발비 매칭방식을 통해 지원 대상 오픈소스SW 커뮤니티를 기업이 주도해 상용화를 의무화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정부 지원금을 기준으로 커뮤니티에 참여하는 대기업은 50%, 중소기업은 25%의 투자를 해야 한다.

정부는 올해 16억원을 투입해 20개 개발 프로젝트를 지원할 계획이다.

정보통신산업진흥원 관계자는 "정부가 지원하는 커뮤니티의 성과물을 제품으로 만들어 판매하거나 다른 상용 서비스에 사용될 수 있도록 유도해 커뮤니티 지원사업이 오픈소스SW 사업화를 촉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지난해 지원한 우수과제에 대해서는 연속성을 유지하고 성과를 높이기 위해 20%의 비율로 계속 지원하기로 했으며, 커뮤니티의 활성화를 위해 사후평가를 강화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오픈소스SW 커뮤니티 생태계의 활성화를 위해 전국에 산재된 시내 전문모임 공간 사용을 지원해 개발자ㆍ이용자 커뮤니티들의 자율적인 소모임 활동을 활성화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오픈소스SW 커뮤니티 소모임 활동과 행사에 올해 2억원이 지원된다.

지경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이밖에 오픈소스SW가 다양한 애플리케이션 분야로 확대하는데 도움을 주기 위해 오픈소스SW 신시장 창출 지원사업을 강화하고, 정부 공공기관 정보화 프로젝트에 대한 오픈소스SW 라이선스 검증사업도 확대하기로 했다.

양유길 정보통신산업진흥원 SW진흥단장은 "올해 커뮤니티 지원사업을 통해 오픈소스SW 개발자 커뮤니티를 더 확산시키는 한편, 오픈소스SW 커뮤니티 개발 성과물이 산업에 즉시 적용되는 선순환을 유도할 것"이라며 "모바일, 클라우드 컴퓨팅, 가상화 등 전략적 분야에서도 오픈소스SW 기업이 주도한 제품 상용화가 진행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동식기자 dskang@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