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윈도 임베디드 컴팩트 7` 출시

통합 개발 지원… 디바이스 출시기간 단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마이크로소프트(대표 김 제임스 우)는 윈도 임베디드 CE의 새로운 운영체제(OS)인 `윈도 임베디드 컴팩트 7'을 출시했다고 7일 밝혔다.

윈도 임베디드 컴팩트 7은 개발자와 주문자상표부착방식(OEM) 업체에게 실시간 OS와 빠르고 효율적인 개발 툴을 함께 제공, 디바이스 출시기간을 단축할 수 있는 통합 개발을 지원한다.

이 제품은 두 개 이상의 프로세서가 한 개의 공유된 메모리를 사용하는 다중 프로세서 컴퓨터 아키텍처인 대칭형 다중처리(SMP)와 윈도 임베디드용 실버라이트 사용자 인터페이스 프레임워크에 대한 지원을 제공해 OEM 업체가 임베디드 디바이스 개발과 출시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

또 개발자는 제품에 탑재된 플랫폼 빌더, 비주얼 스튜디오, 익스프레션 블렌드, 윈도 임베디드용 실버라이트 사용자 인터페이스 프레임워크 등 다양한 툴킷을 활용해 환경 설정과 구성시간을 줄일 수 있다.

한국MS 구도완 부장은 "윈도 임베디드 컴팩트 7 출시를 통해 국내 업체들이 크기가 작으면서 성능이 강력한 차세대 커넥티드 디바이스를 개발하는데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개발자용 윈도 임베디드 컴팩트7 평가판은 웹사이트(http://www.windowsembedded.com/c7)에서 내려 받을 수 있다.

강동식기자 dskang@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