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수ㆍ발주 마감처리 8분내로 단축

보광훼미리마트, 오라클 엑사데이터 도입 매출분석 효율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보광훼미리마트가 `오라클 엑사데이터 데이터베이스 머신 X2'를 도입, 50분 걸리던 마감 트랜잭션 처리시간을 8분으로 단축시켰다. 보광훼미리마트는 5400여개 가맹점포를 보유한 편의점 운영기업이다.

한국오라클(대표 유원식)은 27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데이터웨어하우징(DW) 어플라이언스(하드웨어ㆍ소프트웨어 일체형 제품)인 엑사데이터의 보광훼미리마트 구축사례를 발표했다.

보광훼미리마트 임영석 시스템기획팀장은 "지난해 편의점의 주문을 받아 제조사와 물류센터에 상품과 배송을 주문하는 수ㆍ발주 시스템에 엑사데이터를 적용했다"며 "과거 90만건의 수발주 업무 데이터를 처리하는데 50~60분 걸렸으나 현재 100만건의 데이터를 처리하면서도 이를 7~8분으로 줄였다"고 말했다.

보광훼미리마트는 또 대규모 데이터 분석 성능이 향상돼 시간대별ㆍ요일별 매출 분석과 같은 분석 조회시간이 최장 5분에서 30초로 줄었다.

또 수ㆍ발주 시스템의 마감시간 단축으로 데이터 오류 체크시간을 확보해 오류가 발생해도 재마감에 대한 부담이 줄어들었으며, 물류센터 및 협력사와의 업무 스케줄링이 쉬워졌다. 이처럼 1일 1회 각 점포에서 들어오는 주문을 취합해 정해진 시간에 정확히 발주를 끝마치게 돼 무재고 시스템을 성공적으로 운영하는 등 전반적인 비즈니스 효율성이 향상됐다.

한국오라클은 엑사데이터가 데이터 압축, 파티션 적용, 스토리지 인덱스 사용, 스마트 스캔 등을 통해 처리속도를 기존 제품에 비해 10배 이상 향상시키고, 스토리지 도입비용도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임영석 팀장은 "주요 업무 시스템을 클라우드 컴퓨팅 방식으로 전환하기 위한 검토작업을 하고 있으며, 이르면 연내에 클라우드 컴퓨팅 도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식기자 dskang@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