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홈페이지 모방 `피싱` 사이트 주의보

  •  
  • 입력: 2011-01-19 13:00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대검찰청 홈페이지를 사칭해 계좌번호와 통장 비밀번호 등 금융정보를 수집하는 피싱(Phishing) 사이트가 발견돼 주의가 요망된다.

19일 대검에 따르면 지난달 말 대검찰청 홈페이지를 모방한 피싱 사이트가 운영되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돼 개설자를 추적하고 있다.

불특정 다수에게 발송된 `검찰청 전자민원서비스(벌과금 납부 안내)`라는 제목의 이메일을 열면 `전용뷰어설치 판결내용조회' 창이 뜨면서 프로그램 설치를 유도 하는데 이 창을 클릭하면 변조된 검찰청 홈페이지로 연결되게 된다.

이 홈페이지는 실제 대검 홈페이지와 유사한 메뉴로 구성돼 있으며 접속자의 이 용 은행, 계좌번호, 통장비밀번호 등의 개인정보를 입력하도록 요구한다.

조사 결과 해당 사이트의 주된 서버는 중국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대검은 해당 홈페이지를 접속할 수 없도록 차단하고 실제 대검 홈페이지에 주의사항을 공지했다.

대검 관계자는 "검찰이 어떠한 경우에도 홈페이지 이용자에게 은행명이나 계좌번호 등의 금융정보를 요구하지는 않으므로 유사한 메일이나 사이트를 주의하라"며 "중국 등 외국과 공조를 통해 피싱 사이트를 근절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피싱(Phishing) = 금융기관 등의 웹사이트나 메일로 위장해 로그인이나 카드결제를 하는 것처럼 속여 개인의 신용카드 번호나 계좌 정보 등을 빼내 불법적으로 이용하는 사기수법을 뜻하는 신조어. 개인정보(private data)와 낚시(fishing)를 합성해 만들어진 말이라는 견해가 유력하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