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U+ 그룹웨어` 모바일 버전 출시

중기용 모바일오피스 시장 진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LG유플러스(부회장 이상철)가 마이크로소프트의 플랫폼과 서비스를 기반으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 모바일오피스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LG유플러스는 `U+ 그룹웨어'의 모바일 버전을 SaaS(Software as a Service) 기반으로 출시하고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U+ 그룹웨어'는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의 경우 3개 이동통신사를 모두 지원하고 갤럭시탭에도 최적화됐다. 앱(App)과 웹(Web) 방식의 장점을 결합한 하이브리드형 서비스 방식을 채택했으며 기업들의 문서나 첨부파일을 스트리밍 방식으로 제공, 기존의 다운로드 방식보다 보안을 강화했다. 또 위젯을 제공해 별도의 로그인 없이 신규 메일이나 결재, 일정 등을 사용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LG유플러스는 이번 모바일오피스 서비스 출시와 함께 작년부터 제공한 `U+ 스마트 SME' 서비스에 대해 홈페이지(smartsme.uplus.co.kr)에서 상담, 청약, 개통 프로세스를 간소화하는 등 이용자 편의성을 개선했다. `U+ 스마트 SME'는 중소기업에 필수적인 솔루션을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클라우드기반 토털서비스 브랜드로, 작년 10월 출시 후 2개월 만에 300여개 기업이 가입했다.

LG유플러스 융합통신담당 전성규 상무는 "중소기업의 ICT(정보통신기술) 도입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고 솔루션 시장의 확대가 예상되고 있어 클라우드 기반의 유무선 솔루션을 출시했다"며 "중소기업 정보화를 적극 지원해 스마트워크 시대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강희종기자 mindle@

◆사진설명 : LG유플러스가 'U+ 그룹웨어'의 모바일 버전을 출시하고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본격 서비스를 제공한다. 모바일오피스 이용자들이 갤럭시탭과 스마트폰을 이용해 업무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