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급성장할 모바일 산업 이슈

"중저가 스마트폰ㆍ안드로이드 OS"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내년 모바일 산업 분야에서는 올해에 이어 스마트폰의 성장과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의 확대가 주요 이슈가 될 전망이다.

정보통신산업진흥원(원장 정경원)은 2011년 모바일 산업의 이슈로 △스마트폰 시장의 지속적인 성장 △안드로드이드 OS의 시장 점유 확대 △모바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확산 등 10가지를 선정했다고 21일 밝혔다.

내년 모바일 산업 10대 이슈에는 또 △아이폰과 갤럭시 시리즈의 승부 △태블릿PC 확대 △스마트폰 전문기업 부상 △모바일 오피스 가속화 △와이파이 기기 확대 △모바일 플랫폼 경쟁 △융합기기와 특성화 기기간 진화경쟁이 선정됐다.

2011년 모바일산업 10대 이슈는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시장조사기관인 스트래티직 애널리틱스와 공동 연구한 것이다. 연구에 참여한 전문가들은 내년 국내 모바일 산업 경기가 올해보다 좋을 것으로 전망하고, 주로 기기와 부품분야에 집중된 산업 경쟁력이 서비스와 장비분야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했다.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2011년 스마트폰 시장은 중저가 스마트폰이 확대되는 한편,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의 성장이 두드러질 것으로 전망했다.

스마트폰은 올해에 비해 31% 성장해 3억4400만대의 판매량을 기록하고, 2015년에는 연간 6억대 규모까지 확대돼 신규 휴대폰의 38%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안드로이드 OS는 스마트폰 제조사와 이동통신사의 지지를 바탕으로 서비스 및 개발자 생태계를 확대해 태블릿PC, 스마트TV 등 다양한 기기로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올해 스마트폰 시장의 18%를 차지한 안드로이드 OS는 2011년 22%까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 모바일SNS는 소셜 게임의 이용 확대, 소액구매 활성화, 위치기반 서비스 확대로 이어지며 큰 폭의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모바일SNS 사용자 수는 2011년 21% 증가한 4억4000만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아이폰의 대항마로 올해 출시된 갤럭시 시리즈가 2012년에는 아이폰의 판매규모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했다. 또 내년에도 애플, RIM, HTC 등 스마트폰 전문업체의 부상이 두드러지는 한편, 노키아, 삼성, LG 등 기존 휴대폰 시장 강자의 스마트폰 시장 확대, 화웨이, ZTE 등의 중저가 모델의 확대로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밖에도 업무효율 향상, 비용절감을 위해 많은 기업이 모바일 오피스를 구축하고, 모바일 클라우드 서비스 및 태블릿PC의 확대와 맞물려 성장을 가속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이효은 정책기획단장은 "올 한해 스마트폰의 확대로 인한 모바일 산업의 패러다임 변화가 사회 전반에 많은 변화를 가져왔다"고 말했다.

강동식기자 dskang@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