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팬택 `베가엑스` PC와 속도경쟁

업계 최초 DDR2램 장착… 기존 스마트폰 보다 1.5배 빨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팬택이 프리미엄급 스마트폰 `베가엑스'를 내놓으며, PC의 스피드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21일 팬택(대표 박병엽)은 서울 상암동 본사에서 `스마트폰 지존, 베가엑스 발표회'를 열고 업계 최초로 스마트폰에 DDR2 메모리를 적용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베가엑스(Vega Express)를 KT와 LG유플러스를 통해 출시한다고 밝혔다.

베가엑스가 내세우는 DDR2 RAM은 주로 PC에서 대용량 데이터 처리를 위해 사용되는 메모리 반도체로, 기존 스마트폰 메모리에 비해 1.5배 빠르다는 것이 팬택의 설명이다. 또한 이 제품은 퀄컴의 최신 CPU인 스냅드래곤 MSM8255를 적용해 3D 그래픽 속도를 2배 이상 향상시키면서도 전력 효율은 최고 2∼3배 이상 높였다. 따라서 인터넷은 물론, 3D 게임, 동영상 재생에 있어 최적의 성능을 추구했다. 실제 팬택은 이날 행사에서 경쟁사 제품과 비교시연을 통해 베가엑스가 보다 빨리 구동되는 영상을 소개하며 성능에 자신감을 과시했다.

제품 디자인은 전반적으로 `베가'와 유사하지만 보다 넓은 4인치 LCD 디스플레이가 탑재됐으며, 길이와 넓이를 최소화하고 무게는 4인치대 스마트폰 중 가장 가벼운 119.9g을 실현했다. 배터리 용량은 최대인 1500mAh다. 최근 스마트폰의 필수 기능으로 자리잡아가고 있는 DNLA(Digital Living Network Alliance) 기능을 기본으로 탑재해 가정 내에 설치된 와이파이 무선 공유기를 통해 스마트TV 등과 콘텐츠를 공유할 수 있도록 한 점도 혁신 가운데 하나다. 후면 500만화소 카메라와 영상통화용 전면 카메라도 갖췄다.

이날 발표에 나선 팬택 마케팅본부장 임성재 전무는 "팬택은 시리우스로 시작된 올해 스마트폰 전략이 큰 성공을 거둔 자신감을 바탕으로 베가엑스를 내놨다"며, "내년 시장에도 10여종의 최신 제품을 내세워 보다 공격적으로 승부할 것"이라고 말했다.

팬택은 우선 내년 상반기 야심작으로 스마트폰에 기반해 활용성을 태블릿PC까지 확장한 `태블릿폰'을 내놓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 제품 역시 듀얼코어 CPU와 DDR2 메모리, HD영상 재생 기능 등을 갖춘 팬택 기술의 집약체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베가엑스를 기본 플랫폼으로 활용한 10여종의 스마트폰과 15종 가량의 피쳐폰을 추가로 출시, 일본시장과 미국 시장 공략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2011년 해외시장에서 스마트폰 500만∼600만대, 전체 1500만대를 판매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또한 3G로 급격히 넘어가는 중국과 중남미 시장에 대해서도 보다 적극적으로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지속적으로 신제품 스마트폰을 출시하며 듀얼 코어 CPU 등 하드웨어 혁신 시도는 물론, 소비자들의 요구에 맞게 진저브레드 등 최신 운영체제에 대해서도 꾸준히 업그레이드를 진행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베가엑스는 프로요가 탑재됐으며, 기존 베가 스마트폰은 12월 이내에 프로요 업그레이드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임 전무는 "베가엑스는 스마트폰 속도의 경쟁상대가 다른 스마트폰이 아닌 PC라는 획기적인 사고의 전환으로 PC의 전유물이었던 DDR2메모리를 탑재, 스마트폰 시장에서 `지존'자리를 차지하겠다"고 말했다.

베가 엑스는 연내 KT와 LG유플러스를 통해 시판될 예정이다. 한편, 팬택은 바다OS 공동개발과 관련해 삼성전자에 제안을 했으나 답변을 듣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지성기자 jspark@

◆사진설명 : 2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팬택 R&D센터에서 열린 스카이 '베가엑스' 출시 행사에서 도우미들이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컴팩트한 사이즈와 무게로 휴대성을 극대화한 '베가엑스'는 PC의 존재를 위협하는 빠른 스피드가 특징이라고 회사측은 밝혔다.

사진=김민수기자 ultrartist@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