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CCC로 데이터 폭증 대비

그린통신망 기술 도입… 무선망 용량 1.5배 확대ㆍ전력 감소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T, CCC로 데이터 폭증 대비
KT가 데이터 폭증에 효과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클라우드 커뮤니케이션 센터(Cloud Communication Center:CCC) 기술을 도입하기로 했다. CCC 방식은 무선 데이터 용량을 1.5배 늘릴 수 있을 뿐 아니라 운용 비용 및 전력을 줄일 수 있는 그린통신망 기술이다.

KT(회장 이석채)는 LG에릭슨(대표이재령)과 협력해 그린통신망 기술인 `클라우드 커뮤니케이션 센터'를 3세대(G) WCDMA 네트워크에 도입한다고 15일 밝혔다. CCC를 3G망에 도입 운용하는 것은 전 세계에서 KT가 처음이다.

CCC는 기존 무선 기지국에서 하나의 장비 내에 있던 디지털 신호 처리부(Digital Unit, DU)와 무선 신호 처리부(Radio Unit, RU)를 분리해 DU를 KT 국사내에 별도로 마련된 DU센터에 집중하고, RU는 서비스 대상 지역에 원격으로 설치하는 방식이다. DU와 RU는 광케이블로 연동한다.

KT는 서울ㆍ수도권 지역에 CCC 무선망을 도입할 계획인데, 이를 통해 종전보다 무선망 용량이 약 1.5배 증대돼 데이터 폭증에 효과적으로 대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임차료와 유지보수비 등 망 운용 비용을 약 9% 절감하고 전력 소모량도 45% 감소돼 연간 탄소배출량 약 1만톤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기존 기지국 방식의 경우 무선망 용량 증대를 위해서는 상당한 규모의 상면을 차지하는 기지국을 다수 설치해야 하고 기지국사마다 실내 상면과 유지보수를 위한 냉방 및 전력 주변 장치가 필요했다. 그러나 CCC를 적용하면 소규모의 상면으로 기존 기지국과 같은 역할을 하는 RU를 쉽게 설치할 수 있어 단위 지역당 무선망 용량을 극대화할 수 있다.

아울러 냉방 및 전력 장치를 DU 집중국에 축소 설치함으로써 상면 임차비용과 전력 소모량 등 주요 운용 비용도 절감된다고 KT는 설명했다.

KT는 "최근 해외에서도 무선망 운용 기술에 DU와 RU를 분리형으로 개발하고 있는 추세지만, 이번처럼 대규모 지역에 CCC 무선망을 적용하는 경우는 세계적으로 유례가 없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KT는 3G망의 CCC 적용을 위해 지난 1년간 망 테스트와 기술 검토를 진행해왔으며, 와이브로 망에서는 수도권 20개시와 5대 광역시에 이미 CCC를 적용한 상용망을 구축 완료했다. 3G망 CCC는 내년 초부터 2012년까지 서울ㆍ수도권 지역에 구축하고 2012년에는 LTE 망 구축시 CCC를 적용할 계획이다. KT는 트래픽 고밀도 지역인 수도권 지역에 CCC를 도입하되 그 밖의 지역은 기존 기지국 방식 장비를 유지 또는 재활용할 예정이다.

KT는 "고객은 더욱 빠르고 안정적으로 대용량 무선 데이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향상된 통화품질을 체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특히, KT는 CCC 도입에 따른 비용 절감액을 관련 사업 활성화를 위해 재투자함으로써 중소 협력사들과 동반 성장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희종기자 mindle@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