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잡스, 이번엔 당신이 틀렸습니다"

"스티브 잡스, 이번엔 당신이 틀렸습니다"
    입력: 2010-11-22 09:00
"스티브 잡스, 미안하지만 이번엔 당신이 틀렸습니다"

미국 IT전문 리뷰매체 씨넷(CNET)의 편집자를 거쳐 IDC 일본의 애널리스트, 월스트리트저널 위클리 아시아판의 편집자로 일하고있는 브룩 크로서스는 21일 씨넷에기고한 `삼성, 애플이 가지 않는 길을 가다`라는 제하의 칼럼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삼성전자의 태블릿PC 갤럭시탭이 애플의 아이패드가 놓친 `스위트 스팟`(Sweet spotsweet spot, 라켓에서 공이 맞으면 가장 이상적인 타구가 나오는 부분 )을 찾아냈다고 평가했다.

크로서스는 미국 실리콘밸리 인근 전자소매체인점 `베스트바이`에서 30분간 갤럭시탭을 사용한 결과, 사용후기를 쓸 정도는 아니지만 사이즈의 매력에 끌리기에는 충분한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그는 이와 관련해 10인치의 아이패드는 한 손으로 잡을 수 없다고 말했다.

전문가의 입장에서 7인치 디자인이 가진 장점을 지루하게 나열하지 않더라도 사용하는데 훨씬 편하다는 느낌을 가질 수 있는데다 스크린 사이즈도 적정했다고 그는 말했다. 또 스크린에서 글자를 타이프하는 데도 문제가 없다고 부연했다.

그는 애플이 7인치 아이패드를 만들었다면 출시 첫날 상점 앞에 자신을 포함해 이 제품을 사려는 사람으로 장사진을 친 모습을 볼 수 있었겠지만 애플의 최고경영자(CEO) 스티브 잡스는 그같은 가능성을 이미 배제한 상태라고 지적했다.

크로서스는 지금까지 갤럭시탭의 판매가 부진한 것으로 나타나는 것에 대해서는 원래 휴대전화용으로 만들어진 운영체계(OS)인 안드로이드 애플리케이션을 장착했다는 점과 싸지 않은 가격, 아이패드 이외에 다른 기기에 익숙하지 않은 미국 고객들,우호적인 것만은 아닌 사용후기 등 때문으로 분석했다.

그는 그러나 모토로라, HTC, 델, 휴렛-패커드 등도 삼성전자가 주도하고 있는 7인치 태블릿PC를 준비하고 있다면서 이번에는 스티브 잡스가 틀린 것 같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