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증시 빠른 회복…G20국중 `다섯번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한국 증시가 주요 20개국(G20) 가운데 다섯번째로 빠른 회복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금융감독원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한국의 코스피지수는 지난해 11월5일 1155.24에서 지난 4일 1942.50로 1년동안 390.26포인트 뛰어올라 25.1%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는 G20 가운데 5위에 해당하는 것이다. 인도네시아가 1년간 53.3%나 상승해 G20 가운데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고, 아르헨티나가 50.26%, 터키가 49.9%, 인도가 30.1% 등으로 한국보다 상승률이 높았다.

독일, 멕시코, 남아공 등도 20%대의 양호한 상승률을 보이며 한국의 뒤를 이었다. 증국은 글로벌 금융위기의 충격을 덜 받아 상승가도를 달리다가 주춤하는 양상을 보였다. 반면 재정위기를 겪은 이탈리아와 일본, 러시아 등은 소폭 뒷걸음질치며 고전했다.

또 한국 증시의 최근 1년 상승률은 G20의 경제성장률 전망 순위를 다소 웃돌았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최근 경주 G20 재무장관ㆍ중앙은행 총재회의에 제출한 내부보고서에서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을 6.1%로 중국(10.5%), 인도(9.7%), 터키(7.8%), 아르헨티나ㆍ브라질(7.5%)에 이어 일곱번째로 높을 것으로 전망했다.

IMF는 또 한국의 내년 성장률을 전년 대비 4.5%로 중국(9.6%), 인도(8.4%), 인도네시아(6.2%)에 이어 사우디아라비아(4.5%)와 공동 4위를 차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홍석기자 redstone@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