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페이스북과 제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LG유플러스가 세계 최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페이스북과 손잡았다. 페이스북이 해외 통신사와 제휴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LG유플러스(부회장 이상철)는 3일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간담회를 갖고 페이스북과 포괄적 협력을 맺고 본격적인 업무 협력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은 전 세계적으로 5억명 이상의 이용자를 확보하고 있으며, 그 중 1억5000만명 이상이 휴대폰으로 페이스북을 접속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스마트폰 대중화 등으로 페이스북 서비스에 대한 이용자가 크게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이번 제휴에 따라 LG유플러스 가입자는 휴대폰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페이스북(m.facebook.com)에 접속, 2011년 4월 30일까지 약 6개월간 데이터 사용료 없이 무료로 모바일 페이스북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친구의 댓글, 사진등이 등록되면 페이스북에 접속하지 않더라도 SMS로 자동 통보, 편리성이 대폭 강화된 차별적인 서비스도 제공받을 수 있다. 이를 위해 LG유플러스와 페이스북은 지난 8월부터 약 3개월간 공동 협력해 왔다.

이외에 LG유플러스와 페이스북은 11월부터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로드받지 않더라도 휴대폰에 애플리케이션을 기본으로 탑재해 손쉽게 페이스북을 이용하도록 제공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이번 페이스북과의 협력을 시작으로 위치기반 서비스, 음악/동영상, SNS와 통신 서비스의 결합 등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LG유플러스 컨버전스사업단 김철수 부사장은 "SNS 이용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LG유플러스는 페이스북과의 긴밀한 제휴를 통해 SNS 이용자들에게 보다 많은 혜택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페이스북 엘리슨 로젠틀(Alison Rosenthal) 통신사 총책임은 "한국에서 모바일의 정교함, 높은 보급률, 사용률 등을 봤을 때, 한국에서는 페이스북을 통해 지인들과 최신 일상을 공유하고 즐기는데 있어 모바일이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강희종기자 mindle@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