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ICT- KT, 융합형 IT사업 협력

유무선 통신 인프라 접목 클라우드 컴퓨팅 역량 강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T(대표 이석채)와 포스코ICT(대표 허남석)가 클라우드 컴퓨팅을 비롯한 융합형 IT사업 전반에 걸쳐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향후 포스코ICT는 KT가 진행 중인 차세대 프로젝트에도 참여할 수 있을 전망이다.

양 사는 7일 KT광화문 사옥에서 허남석 포스코ICT 대표와 이상훈 KT 기업고객부문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협약식을 체결하고 융합형 IT사업에 대해 서로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협력으로 두 회사는 KT의 유무선 통신 인프라와 포스코ICT의 IT 및 엔지니어링 기술을 접목해 클라우드 컴퓨팅 사업에서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융합형 IT서비스 신규 사업도 공동 발굴한다.

또 KT가 추진하는 차세대시스템 구축 사업을 포함한 IT인프라 서비스 분야에서도 상호 협력하게 된다. 신규 사업모델 발굴 등 협력관계를 보다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사업협력위원회도 구성해 운영할 예정이다.

스마트그리드 분야에서도 협력한다. KT와 포스코ICT는 현재 제주에서 스마트그리드 관련 기술을 개발, 실제 환경에 적용해 성능을 검증하는 실증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외에 지능형빌딩시스템(IBS)과 빌딩 에너지관리 사업도 공동 추진한다.

KT 관계자는 "이번 협력을 통해 두 회사는 클라우드 컴퓨팅 역량을 강화해 나가는데 더욱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새로운 신규사업 지속적으로 발굴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포스코ICT 관계자는 "이번 협력은 KT의 강점인 통신분야의 인프라와 포스코ICT의 IT, 엔지니어링 분야의 기술을 결합한 컨버전스 형 IT서비스 분야에서 시너지를 내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혜권기자 hksihn@

◆사진설명 : 포스코ICT 허남석 사장(오른쪽)과 KT 이상훈 기업고객부문 사장이 KT 광화문 사옥에서 융합형 IT사업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하고 악수를 나누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