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모바일 광고 사업 진출

LG유플러스, 모바일 광고 사업 진출
강희종 기자   mindle@dt.co.kr |   입력: 2010-09-30 20:10
개방형 플랫폼 'U+ AD' 론칭… 50여종 앱으로 시작 연내 500종 확보
LG유플러스가 국내 통신사업자중 가장 먼저 모바일 광고 사업에 뛰어들었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에 광고를 삽입하는 방식의 모바일 광고는 구글(애드몹), 애플(아이애드) 등 해외 운영체제(OS) 업체들이 이미 시장에 진출한 상태지만 LG유플러스는 국내 기업의 강점을 살려 모바일 광고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전략이다.

LG유플러스(부회장 이상철)는 30일 서울 힐튼호텔에서 옴니텔, 컴투스, 엠넷, 메이크샵 등 30여개 업체와 제휴식을 갖고 개방형 모바일 광고 플랫폼인 `유플러스 애드(U+ AD)'를 론칭한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유플러스 애드'를 통해 광고주와 매체, 소비자를 연결하는 모바일 광고 사업에 본격 진출할 계획이다. 이날 LG유플러스 현준용 서비스개발실장은 "기업들에게는 애플리케이션 제작부터 홍보까지 모바일 환경에 맞는 토털 마케팅 솔루션을 제공하고 광고주에게는 인기 매체를 다량 확보해 정확하고 효과적인 광고를 집행할 수 있도록 도와주겠다"고 밝혔다.

우선, LG유플러스는 주요 언론사를 비롯해 쇼핑몰, 어학원, 게임업체 등 30업체와 제휴해 엔터테인먼트, 생활정보, 쇼핑, SNS, 뉴스, 교육 등 카테고리별로 50여종의 애플리케이션을 안드로이드 및 애플 운영체제(OS) 용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일본 웨더뉴스와 공동으로 기획, 개발한 날씨 애플리케이션 웨더볼을 비롯해 메이크샵 쇼핑몰인 엣지북, 주요 언론사 뉴스, 엠넷미디어/온미디어 엔터테인먼트 등이 모바일 광고와 연계돼 제공된다.

LG유플러스는 광고 수익의 약 90%를 애플리케이션 기획, 개발사들에게 배분할 계획이다. 또한, 모바일광고와 연계된 애플리케이션을 올해 500종 이상 확보한다는 목표다.

LG유플러스는 `유플러스 애드' 플랫폼을 향후 태블릿PC, IPTV, 디지털사이니지 등 다양한 채널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AR(증강현실), QR(모바일바코드) 등 신기술 기반 서비스와 통합한다는 계획이다.

현준용 실장은 "국내 기업들과 파트너십을 통해 국내 환경에 적합한 광고 플랫폼을 제공하고 광고주들에게 효과적인 마케팅 방식을 컨설팅할 수 있다는 점에서 애드몹, 아이애드와 비교해 강점이 있다"고 강조했다.

현재 국내 광고시장은 약 7조6000억원, 온라인 광고는 약 1조5000억원에 이르며 모바일광고 시장은 2012년 1500억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측된다.

강희종기자 mindle@

◆사진설명 : 30일 서울 밀리니엄힐튼호텔에서 열린 '유플러스 애드(U+ AD) 출시기념' 기자간담회에서 모델들이 스마트폰에 적용된 개방형 광고 플랫폼인 U+ AD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김민수기자 ultrartist@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