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프로야구, 이용자 선택기능ㆍ연애요소 강화

■ 조학동의 모바일게임 따라잡기 - 2011 프로야구

  •  
  • 입력: 2010-09-16 22:16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날씨 시스템 등 세심함 돋보여

가을이 오고 있다. 모바일 게임업계에서는 가을마다 핵폭탄처럼 하나 떨어지는 게임이 있다. 바로 게임빌의 `프로야구'다. 올해도 어김없이 게임빌에서는 내년의 숫자를 붙여서 `2011프로야구'를 발매했다. 한번 출시하면 1년 동안 꾸준히 인기를 얻는 게임, 냈다 하면 60억원 매출은 거뜬히 보장되는 게임. 도대체 어떤 비밀이 있는 걸까.

사실 게임빌 프로야구 시리즈의 인기에 특별한 비밀 같은 건 없다고 본다. 4000원이라는 돈을 `아깝지 않다'고 느끼게 해 주고, 아무리 다른 게임 개발사에서 노력해도 따라올 수 없을 만큼 재미와 완성도를 자랑하는 것이 비밀이라면 비밀이랄까.

올해도 내려 받아 즐겨보니 첫 느낌은 `제법 괜찮다'였다. 매년 그래왔지만, 이번 작에도 상당히 많은 부분에서 변화의 모습이 엿보인다. 차이점은 크게 캐릭터 코스튬이나 에디팅 같은 이용자 선택 기능, 그리고 연애 요소의 강화, 시스템의 발전 등이다.

우선 2011프로야구에서는 캐릭터의 설정이 꽤 세심하게 주어진다. 주인공 캐릭터의 머리색이나 머리 스타일부터 시작해서 피부색, 표정 등도 변화를 줄 수 있다. 필살타법 스킨도 지정할 수 있으며, 아예 마구의 경우는 자신이 직접 제작해서 활용할 수 있을 정도로 보강됐다.

자신이 직접 선수가 되어 활약하는 `나만의 리그' 모드에서 연애 요소가 부쩍 강화된 점도 눈여겨봐야 할 점이다. 긴 생머리에 글래머 스타일, 간호사, 귀엽고 어린 스타일 등 다양한 취향의 여성 캐릭터들이 경기 틈틈이 주인공을 유혹한다. 힌트라면 한 명을 제대로 공략하는 것이 유리하다는 것이다.

전작과는 달리 흐리거나 비가 오는 등의 날씨 시스템이 도입되고 이에 따라 공의 바운드가 달라지는 등 개발사의 세심함이 엿보이는 부분도 많다. 또 이용자들이 쉽게 눈치 채지는 못하겠지만 전작까지 상하좌우 4방향으로 이동하던 수비수들이 8방향으로 부드럽게 움직이게 되었으며 타자 장타율 정리나 에러 판정 등도 생겨났다.

전체적으로 보자면 인기도를 올리기 위해 수백 경기를 즐겁게 반복하는 나 자신을 확인할 수 있을 정도로 게임은 재미있었다. 특히 게임 내 화폐인 G포인트를 쉽게 얻을 수 있어 진행에 동기 부여가 되었으며 홈런 연출이 더 박력있어진 것도 좋았다.

단점이라면 3루수 끝 쪽으로 공을 쳐내면 가끔 아웃 판정인데도 점수가 올라가는 등 소소한 버그가 눈에 띈다는 것. 그리고 그래픽이 더 투박해졌다는 점 정도를 꼽을 수 있겠다.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