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피아, 특허 소송 대법원서 승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자국어인터넷주소 전문기업 넷피아(대표 이판정)는 15일 디지털네임즈가 대법원에 제기한 `인터넷 익스플로러(이하 IE) 7.0 이후 환경에서의 한글주소 처리 방법 특허에 대한 특허무효 및 권리범위확인심판` 상고심에서 최종 승소했다고 밝혔다.

넷피아에 따르면 MS는 IE 5.0부터 주소창에 입력되는 기업명 등의 브랜드를 자사 검색으로 연결했으며, IE 7.0 이후에도 그 처리 방법을 교묘하게 유지했다. 이를 극복하고자 개발된 것이 이번 소송 관련 특허로, 이를 적용하면 IE 7.0 이후의 브라우저 환경은 물론 파이어폭스, 크롬 등 대부분의 브라우저 환경에서 별다른 변경 조치 없이 기업이나 관공서의 온라인브랜드인 한글주소를 입력하면 직접 연결할 수 있다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넷피아 측은 "이번 대법원의 파기환송은 그동안 MS가 하면 마치 표준인양 생각하던 일반인들이 진실을 아는 계기가 되고, 넷피아가 MS에 어떠한 온라인 브랜드 가로채기의 조치에도 기술적ㆍ법적으로 대응할 수 있음을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한민옥기자 mohan@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