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3D TV 6개월 간 100만대 판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성전자가 3D TV 누적 판매 100만대를 돌파하며 시장 주도권을 굳혔다.

삼성전자(대표 최지성)는 지난 3월 중순 미국에 3D TV를 선보인 것을 필두로 글로벌 시장 출시 6개월만에 누적판매 100만대(유통망 공급기준)를 넘어섰다고 31일 밝혔다.

올 상반기까지 3D TV 누적판매 60만대를 달성한 삼성전자는 7월 이후 8월까지 매달 평균 약 20만여대씩 판매를 더해 업계 첫 `3D TV 밀리언셀러 판매'를 기록했다.

이는 올 초 시장조사기관이 예측했던 전 세계 3D TV 수요 123만대에 근접한 수준이다. 또2006년 삼성전자 LCD TV 세계 1위 선봉장 역할을 톡톡히 했던 `보르도 LCD TV'가 출시 6개월 만에 100만대를 기록했던 것과 맥을 같이 하는 것으로 6개월만에 또다시 밀리언셀러 판매 기록을 달성했다.

시장조사기관 디스플레이서치가 전망한 올 글로벌 3D TV 시장 수요는 340만3000대로, 지역별로는 북미 66%, 유럽 15.5%(서유럽 13.3%ㆍ동유럽 2.2%) 비중을 차지하며 전세계 3D TV 10대 중 8대는 선진시장에서 수요가 일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삼성 3D TV는 업체간 경쟁이 가장 치열한 북미 시장과 영국ㆍ독일ㆍ프랑스 등 유럽 선진시장에서 가장 많은 판매 호조를 보였다"면서 "특히, 미국 시장의 경우 올 1∼7월까지 88.3%(수량기준)의 3D TV 시장점유율로 압도적 우위를 점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측은 이같은 판매 호조세는 경쟁사 대비 최소 3개월 이상 일찍 글로벌 시장에 출시하며 시장을 선점한 것이 주효했기 때문이라고 자체 분석하고 있다.

한편, 삼성전자는 2009년 LED TV를 출시해 260만대 판매량을 기록한 데 이어 올해는 작년 LED TV 판매량 이상의 3D TV를 판매했고, 향후 시장의 주도권을 스마트TV를 통해 가져간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스마트TV 시장 선점을 위해 9월 3일부터 8일까지 6일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10'에 `스마트TV 체험존'을 마련, 글로벌과 로컬이라는 두 가지 테마로 현재 약 120개국에서 서비스되고 있는 삼성전자 TV용 애플리케이션을 관람객이 직접 체험케 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윤부근 사장은 "'3D=삼성'에 이어 `스마트TV=삼성' 공식을 확립해 스마트TV 시장도 주도해 5년 연속 세계 TV 1위 업체의 위상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심화영기자 dorothy@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