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4 예약열풍 속 갤럭시S 판매순풍

  •  
  • 입력: 2010-08-25 09:54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애플 아이폰4가 최근 20만대의 예약판매량을 기록하며 돌풍을 일으킨 가운데 같은 기간 삼성전자의 갤럭시S 판매량도 호조세를 이 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아이폰4의 예약가입 첫날인 지난 18일 갤럭시S의 하루판매량은 1만4천대를 기록한 뒤 19일에는 1만3천대, 20일 1만4천대, 21일 1만2천대,23일 1만8천대 등으로 나타났다. 아이폰4 예약가입 시작 이전에 갤럭시S의 8월 하루 평균 판매 대수가 1만3천대∼1만4천대임은 감안할 때 수치상으로는 아이폰4 예약판매가 갤럭시S에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현재 갤럭시S의 누적 판매량은 87만대 정도로 전해졌다. 이 같은 결과는 아이폰4의 예약가입자들 가운데 상당수가 아이폰4의 열성적인 대기수요일 가능성이 커 갤럭시S와는 별다른 상관관계가 없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아이폰4의 예약판매량이 첫날에만 14만대에 달한 이유도 마니아층이 한꺼번에 몰린 탓이라는 게 업계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아이폰4의 예약판매량은 19일에는 2만6천대, 20일 1만5천대, 21일 7천대, 22일 4천대, 23일 1만1천대로 첫날 이후 급격한 하향 추세를 나타냈다. 아이폰4 예약가입 기간 나타난 갤럭시S의 판매량 추이를 고려할 때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 간의 수요층이 기호에 따라 나뉠 가능성이 커졌다는 분석도 제기되고 있다.

애플과 구글 간의 서비스 접근 방식의 차이 등으로 아이폰과 안드로이드 생태계가 일부 차별화되기 때문에 선호도가 갈릴 수 있다는 것이다. 올해 스마트폰 열풍으로 관련 정보가 많이 유통되고 있는 만큼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을 선택하는 소비자의 기준은 갈수록 명확해지고 까다로워지는 추세다.

한 업계 관계자는 "아이폰4는 음악과 영상, 게임 등 엔터테인먼트 서비스를 염두에 두고 맞춤형으로 제작되는데다, 앞서나간 앱스토어 등 생태계가 지원되는 반면안드로이드폰은 검색 기능 등에 보다 초점이 맞춰진 경향성으로 다른 요소가 많다"고 말했다.

UI(사용자 환경) 측면에서도 아이폰4가 기존 아이폰 시리즈와의 일관성을 유지해 직관적이고 사용 편의성이 높은 반면 갤럭시S 등 안드로이드폰은 초기에는 다소 혼동될 수 있으나 위젯 등의 기능으로 원하는 대로 꾸밀 수 있고 검색이 편리한 게 장점이 있다.

그러나 이 같은 생태계와 기호도에 따른 차별성이 나타나더라도 아이폰과 갤럭시S 간의 경쟁은 치열하게 전개될 것으로 전망된다. 선호도가 분명하지 않은 고객층은 마케팅과 가격, 사용 후기 및 입소문 등에 따라 수요가 좌우될 가능성이 크다. 법인의 모바일 오피스에 대한 통신사 간 영업력도 두 모델 간의 경쟁 구도에 일부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한 통신사 연구원은 "아이폰4와 갤럭시S는 모두 장단점이 있다"면서 "스마트폰은 다양한 기능을 갖춘 만큼 자신의 사용 습관에 적합한 모델을 고르거나, 이미지 등을 고려해 구매하면 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