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피아, 내달부터 QR코드 서비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자국어인터넷주소 전문기업 넷피아(대표 이판정)는 9월부터 `콘텐츠주소'(QR코드)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4일 밝혔다.

QR코드는 현재 널리 사용중인 일반 바코드의 용량 제한을 극복하기 위해 그 형식과 내용을 확장한 2차원 형태의 코드로, 숫자 및 문자 데이터를 저장할 수 있고 보통 스마트폰에서 전용 애플리케이션으로 인식할 수 있다.

넷피아는 오는 9월 1일 한글인터넷주소 상용화 11주년을 맞아 한글인터넷주소를 등록하는 고객에게 QR코드를 자동으로 생성해 제공할 예정이다. 등록된 한글인터넷주소와 QR코드는 넷피아 홈페이지에 자동으로 등록돼 무료 홍보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넷피아 관계자는 "한글인터넷주소와 QR코드는 해당 콘텐츠로 바로 접속할 수 있는 콘텐츠 주소로, 누구나 쉽게 QR코드를 생성해 활용할 수 있는 서비스"라며 "적은 비용으로 효과적인 마케팅 수단을 필요로 하는 중소기업 및 창업 기업들의 모바일 마케팅에 적잖은 기여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민옥기자 mohan@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