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1조펀드 협력사 돕는다

원자재 직접구매 제공 '사급제도' 등 7대 실천방안 발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성전자, 1조펀드 협력사 돕는다
삼성전자가 대중소 상생협력 강화를 위해 1조원 규모 펀드를 추진하는 등 협력사 지원방안을 대폭 강화한다.

16일 삼성전자는 서울 강남 본사 다목적홀에서 협력사들을 위한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이번에 삼성전자가 발표한 협력사 지원 주요 내용은 `1조원 규모 협력사 펀드 조성', `기술력 있는 2ㆍ3차 협력사를 1차 협력사로 편입', `원자재가 변동 부품단가 반영을 위한 사급제도' 도입 등이 주요 내용이다. 삼성전자는 이같은 내용을 바탕으로 7대 실천방안을 밝혔다.

사급제도는 주요 원자재를 직접 구매해 협력사에 제공하는 방식으로 원자재가 변동에 따른 위험을 없애고 원자재 구매에 소요되는 자금ㆍ금융 비용을 삼성전자가 부담하는 내용이다. 이 제도는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LCD TV 등 대형가전에 사용되는 철판ㆍ레진ㆍ동(銅) 등 3대 품목에 우선적으로 적용하고 향후 다른 제품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또 최대 1조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해 협력사 설비투자ㆍ기술개발ㆍ운영자금 등 기업경영 전반에 걸쳐 필요한 자금을 대출해 주는 제도를 올 10월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펀드는 삼성전자가 2000억원, 기업은행이 3000억원에서 8000억원을 출자하게 되며, 해당 협력사는 삼성전자가 선정한다.

기존 2ㆍ3차 협력사 중 기술ㆍ품질 등 공급능력이 삼성전자와 직거래 가능한 수준을 만족하고 1차 협력사와 연간 5억원 이상 거래 중인 업체를 대상으로 각 사업부별 심사를 거쳐 1차 협력사로 전환시킬 예정이다. 1차 협력사로 전환되는 기업은 현금지급 등 제반 혜택을 직접 받을 수 있다. 현재 삼성전자 1차 협력사는 800여개사다.

이외에도 삼성전자는 우수 협력사를 선정해 물적, 인적 지원을 하는 `베스트 컴퍼니' 제도 도입을 비롯 현재 거래관계가 없는 기업이라도 신기술 등 핵심역량 보유하고 있는 경우 직업 거래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키로 했다. 또 공동 기술개발지원센터 운영, 중소기업 중견전문인력 구직 지원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2004년 국내 최초로 임원 단위 상생협력 전담조직을 두고 협력사 지원 활동을 체계화했으며, 2008년에는 `상생협력실'을 설치해 협력사들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해왔다. 2004년에는 협력사 설비투자, 기술 개발, 협력사 임직원 교육, 대외 기관 연계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기금 출연 등에 총 1조 2000억원 규모 자금을 지원했으며, 2005년부터는 협력사 대상 전액 현금결제를 시행한 바 있다.

상생협력센터장 박종서 전무는 "이번 협력지원 방안을 통해 오는 2015년까지 중소기업 50개사 성공모델을 추진할 것"이라며 "관련 펀드 등 물적지원 뿐 아니라 추가되는 유무형적인 지원을 통해 협력사들의 성장을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형근기자 bass007@7

◆사진설명 : 박종서(오른쪽) 삼성전자 상생협력센터장이 16일 서울 서초동 본사에서 삼성전자의 '상생경영 실천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진 제공>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