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어낚시 마니아 염종상씨 "낚시는 물위의 판타지…"

파고다아카데미 마케팅지원실 근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루어낚시 마니아 염종상씨 "낚시는 물위의 판타지…"
■ 마니아 & 동호회
그순간 만큼은 세상근심 훌훌∼
밤낚시하다 새를 낚을땐 당혹∼


`루어 낚시'라는 것이 있다. `루어(lure)'는 `꾀다', `유혹하다'라는 의미로, 털이나 플라스틱, 나무 등으로 만든 가짜 미끼를 이용해 육식 어종을 잡아 올리는 서양식 낚시법이다. 루어를 적당한 위치로 가라앉히는 `카운트다운', 장애물에 걸렸을 때의 대처법 등 진짜 미끼를 사용하는 동양식 낚시와 달리 다소 까다로운 테크닉을 필요로 한다.

파고다아카데미 마케팅지원실에 근무하는 염종상씨는 이러한 루어낚시 마니아다. 주로 민물낚시를 즐기는 염씨는 흔히 `대낚시'라 불리는 내림낚시와 루어낚시를 선호하는데 최근에는 거의 루어낚시만 하고 있다. 물고기가 살만한 곳이라면 어디든 낚시터가 된다. 배스(Bass)를 주로 잡는 그는 차 안에 항상 낚시도구를 넣어놓고 평택을 비롯한 경기 남부권을 중심으로 수도권에서 낚시를 즐긴다.

염씨는 낚시의 진짜 매력으로 `상상하는 재미'를 꼽는다. "잡고자 하는 어종의 습성과 계절적인 요인, 지형적인 특성 등 각종 정보를 스스로 조합합니다. 그리고 낚시를 던지는 순간부터 물 속의 상황을 끊임없이 상상합니다. 이런 상상이 현실과 딱 맞아 떨어졌을 때 실제로 고기가 잡힙니다. 짜릿한 희열이 느껴지는 순간이죠."

염씨의 낚시사랑은 사실상 아버지에게 물려받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른바 `낚시광'이었던 염씨의 아버지를 따라 가족들이 함께 동참했고 지금은 어머니 역시 아버지 못지 않은 낚시 마니아가 됐다.

낚시 경력이 쌓이면서 독특한 경험도 많이 갖게 됐다. "한번은 밤낚시를 하는데 온통 깜깜한 새벽 두시쯤 갑자기 낚시대가 팽팽하게 휘는 겁니다. `큰게 걸렸구나' 싶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