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김효수 교수팀, 만능줄기세포 유도 성공

실험쥐에 배아줄기세포 추출 단백질 이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대병원 김효수 교수팀, 만능줄기세포 유도 성공
국내 연구진이 심장, 피부, 혈관 등으로 분화할 수 있는 만능줄기세포를 유도하는데 성공해 세계적인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서울대병원은 심혈관센터 김효수(사진) 교수팀이 실험용 쥐의 피부 및 심장의 섬유모세포에 배아줄기세포에서 추출한 단백질을 이식해 만능줄기세포의 배양에 성공했다고 공개했다.

김 교수팀의 만능줄기세포(IPS Cell)는 유전자 발현이 기존의 배아줄기세포와 동일했다. 또 시험관 내에서 분화를 유도할 경우 생체를 구성하는 내배엽-중배엽-외배엽 세포로 분화했고, 특정 조건에선 심장근육 세포로 분화해 박동까지 나타낸 것으로 밝혀졌다.

만능줄기세포는 배반포(Blastocyst)에 이식했을 때 유전자형이 다른 조직이 함께 존재하는 생체 키메라(Adult chimera) 쥐를 만들었고, 염색체 수가 4배로 늘어나는 사배체 보완실험에서 체세포 유래 생명체 탄생이 가능한 것을 입증했다.

지난 2006년 일본 교토대 야마나카 교수가 유전자 조작으로 배아줄기세포와 동일한 만능줄기세포를 만들었지만 상당수의 키메라 쥐에서 종양이 발생해 안정성 문제가 제기된 바 있다.

김효수 교수는 "우리 연구는 유전자 조작이 아닌 배아줄기세포에서 추출한 단백질은 이식한 것"이라며 "단 한마리의 키메라 쥐에서도 종양이 발생하지 않아 매우 안전하다"고 강조했다.

또 김 교수는 "인간 세포에서는 아직 성공을 거두지 못했지만 성공하면 면역거부반응이 없는 자신의 세포로 만능줄기세포를 만드는 것"이라며 "자신의 세포로 심장ㆍ혈관ㆍ신경세포 등으로 분화시켜 해당 장기를 만들어 자가세포치료를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연구 결과는 혈액학 최고 권위지인 `블러드(Blood)' 7월호에 정식 논문으로 출간됐고 국내외 특허 출원을 완료한 것으로 나타났다.

허우영기자 yenny@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