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 "갤럭시S 아이폰 라이벌 자격"

  •  
  • 입력: 2010-07-22 20:19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성전자의 글로벌 전략폰 갤럭시S가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의 유명 테크칼럼리스트로부터 "아이폰의 라이벌 자격이 있다"는 호평을 받았다.
월스트리트저널 테크칼럼리스트 월트 모스버그는 22일 최근 미국 시장에 출시된 삼성 갤럭시S 시리즈인 T-모바일의 바이브런트와 AT&T의 캡티베이트를 테스트한 결과를 설명하는 칼럼을 통해 "두 제품은 더 큰 스크린과 더 나은 소셜 네트워킹의 통합(소셜 허브) 기능 등 아이폰이 갖지 않은 몇 가지 특성을 가졌다"면서 "아이폰의 매력적인 대안"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또 "두 모델은 통화 품질이 좋고, 500만 화소 카메라를 갖춰 사진도 선명하며, 고화질 비디오 기능도 훌륭했다"면서 "내장 메모리 용량(16GB)이 넉넉하고 휴대용 메모리 카드가 추가된 것도 강점인 등 모든 성능이 산뜻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안드로이드폰 제조사들의 핵심 과제는 자신의 모델을 동일한 OS를 제공하는 다른 모델과 차별화하는 것"이라며 "삼성전자는 아이폰4 만큼의 얇은 디자인과 넓은 4인치 스크린을 결합하는 차별화 방식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더구나 그는 "안드로이드폰이 급격히 개선되고 있지만 여전히 아이폰처럼 부드럽지 않고, 직접 시험한 일부 안드로이드 모델은 속도가 느려지거나 품질이 일정하지 않았다"면서도 "그러나 삼성전자의 모델에서는 그런 문제들이 보이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모스버그는 스마트폰의 전쟁이 계속해서 치열해지는 상황에서 현재 아이 폰과 다수의 안드로이드폰 간에 전투가 벌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모스버그는 뉴욕타임스의 데이비드 포그와 함께 미국 테크컬럼니스트 중 가장 큰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만큼, 이번 호평은 갤럭시S 시리즈의 미국 시장 공략에 힘을 실어줄 것으로 전망된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