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증현 장관 "IT융합확산 `10년 대계` 삼자"

"글로벌시장서 후발주자와 차별화" 강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은 21일 "국내 IT 산업의 IT 융합 추세 등 변화와 도전에 대한 준비는 아직 부족한 실정"이라며 "IT 융합확산전략을 국내 IT 산업에 지속 가능한 또 다른 `10년 대계'로 삼아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장관은 이날 과천정부청사에서 위기관리대책회의를 개최한 자리에서 "경제위기 이후 글로벌 경제는 `녹색(green)'이라는 새 지향점과 `융합(conversion)'이라는 산업적 테마를 안고 변화의 파고를 넘고 있으며 그 중심에 IT가 자리잡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IT는 스마트그리드, 그린카 등으로 구체화되고 있는 저탄소 녹색경제를 견인할 뿐 아니라 방송ㆍ통신 산업 및 자동차 등 전통산업과 융합하면서 거대한 신 시장을 창출하고 있다"며 "IT 융합은 글로벌 시장에서 후발주자와 차별화를 유지할 수 있는 경쟁 전략으로서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윤 장관은 `기업 간 협력관계 선진화 추진계획'과 관련해 "그동안 정부와 기업들이 함께 대ㆍ중소기업간 상생협력을 위한 노력을 기울여 왔으며 표준하도급계약서 보급, 현금성 결제비율 증가 등 중소기업 애로 해소에 도움을 줬다"고 평가했다.

그는 그러나 "노력에도 불구하고 최근 우리 경제 회복세가 중소기업 전반으로 충분히 확산되지 못하고 있다"며 "대기업과 중소기업, 특히 1차 뿐 아니라 2차, 3차 협력업체에 이르기까지 건강하고 생산적인 협력관계가 정착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윤 장관은 "특히 최근 산업의 융ㆍ복합화, 오픈 플랫폼(Open-platform) 등 추세가 가속화되고 있어 글로벌 시장에서 혼자 힘으로 살아남기 어려운 여건"이라며 "대기업과 중소기업 모두 동반성장을 위한 파트너라는 인식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윤 장관은 또 공정거래위원회가 상정한 `우리 기업들의 외국 경쟁법 위반 예방' 안건에 대해서는 "최근 카르텔 행위가 어디서 발생하든 자국시장에 영향을 미칠 경우, 처벌할 수 있는 역외적용이 확대되고 있다"며 "국제카르텔 규제는 선진국을 넘어 `브릭스' 등 개도국으로 전면 확대되는 추세로 60여개 국가가 국제카르텔을 단속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국제카르텔로 인한 제재는 막대한 경제적 피해와 글로벌 시장에서 우리 기업들의 경쟁력과 신뢰도를 떨어뜨리는 요인이 되는 만큼 우리 기업들이 국내 경쟁법 뿐 아니라 외국 경쟁법에 대해서도 더 철저한 대비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채윤정기자 ech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