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옵티머스`로 대반격 나선다

스마트폰 브랜드명 통일ㆍ라인업 다양화…"프리미엄급 개발중"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LG전자가 하반기 스마트폰 시장에서 `옵티머스' 시리즈로 반격에 나선다. 프리미엄급에서부터 보급형까지 다양한 라인업으로 반전에 성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LG전자(대표 남용)는 하반기 스마트폰 브랜드명을 `옵티머스(Optimus)'로 통일하고 다양한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기존 출시 제품들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최신 버전인 2.2(프로요)로 업그레이드할 계획이다.

옵티머스는 `최선, 최상'을 뜻하는 라틴어로 구글의 안드로이드 플랫폼을 탑재한 스마트폰은 물론 태블릿 PC까지 모든 제품에 동일하게 적용해 시너지 효과를 노린다는 전략이다.

LG전자는 하반기 4개의 모델을 시장에 내놓을 계획이다. 특히 기존 프리미엄급 스마트폰 경쟁에서 뒤쳐졌다는 인식에서 벗어나기 위해 4분기 중으로 고성능 안드로이드폰을 내놓기 위해 개발을 진행 중이다. 옵티머스 시리즈로 정식명칭이 아직 붙지 않은 이 제품은 통신칩과 애플리케이션 구동전용칩을 분리한 텍사스인스트루먼트사(TI)의 OMAP3630 프로세서를 탑재했다. 또 LG전자 스마트폰 중 최초로 3.8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 HDMI/DLNA 기능을 제공해 사진, 음악, 영화 등 다양한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TV나 PC와 공유할 수 있도록 멀티미디어에 특화한다는 전략이다.

LG전자는 앞서 3분기 중에는 보급형 제품으로 `옵티머스 원 위드 구글'을 출시할 계획이다. 구글과 최적화 작업을 공동으로 진행해 안드로이드 2.2를 탑재해 출시되는 이 제품은 세계 120여개 이동통신사를 통해 출시가 확정되는 등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을 노렸다. 또 젊은 이용자를 겨냥한 보급형 모델 `옵티머스 시크'도 출시해 프리미엄급에서 보급형까지 다양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라인업을 구축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서도 기존 세그먼트(세분화) 전략을 구현해 가기로 했다.

한편 옵티머스Q의 SK텔레콤, KT전용 모델인 `옵티머스Z'는 8월 중 출시할 예정이며, 안드로이드 2.1 버전을 탑재한 상태로 출시해 4분기 중 옵티머스Q와 함께 2.2 업그레이드를 진행할 예정이다. 지난 6월 초 안드로이드 1.6버전으로 출시한 `옵티머스Q'는 2.2까지 기다리지 않고 8월 중 2.1 업그레이드를 실시하기로 했다.

또 LG전자는 올해 중 해외 시장에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폰7 OS를 탑재한 스마트폰을 출시해 초기 시장에 적극 대응하는 것은 물론 4분기 중으로 안드로이드 기반 태블릿 PC 역시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LG전자 MC사업본부 안승권 사장은 "옵티머스 제품군으로 스마트폰 시장 경쟁에 본격적으로 뛰어들 수 있는 라인업을 갖췄다"며, "다양한 고객의 요구에 부응하는 스마트폰을 연이어 출시해 기존 시장 판도를 바꿀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성기자 jspark@

◆사진설명 : LG전자는 하반기에 '옵티머스'시리즈 4개 모델을 새롭게 출시할 계획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