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로호 추진기관 이상 없지만 온도ㆍ압력센서등 특이값 계측"

항공우주연구원 밝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조광래 발사체연구본부장은 24일 "나로호 1단 엔진 등 추진기관에는 이상이 없다는 점에서 러시아 측과 동의했고 다만 나로호 폭발하기 전인 136초 구간에서 가속도계와 온도센서, 압력센서 등에서 특이 진동값이 계측됐다"고 밝혔다.

이날 조 본부장은 대덕특구 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특이 진동값이 계측된 사실을 러시아 측에 통보했고 러시아측도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136초 구간은 우리가 개발을 주도한 상단의 작동시간대가 아니고 215초부터 노즈 페어링이 분리되기 전까지 대기하는 구간인 만큼 우리 장비가 작동하는 구간에서 특이사항은 있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조 본부장은 폭발 시간대와 관련 "나로호 발사 136.3초부터 137.3 사이 구간에서 폭발이 일어난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2단 킥모터의 점화 또는 폭발은 없었던 것으로 보이고 일각에서 제기하는 노즈 페어링의 조기 분리 및 2단 조기 분리현상은 없었다"고 피력했다.

성급한 발사추진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관리 측면에서 신중을 기하자는 의견이 제기됐지만 기술적으로 준비를 마친 상태였기에 발사를 연기할 이유가 없었다"며 "비행시험위원회에서도 기술적으로 문제가 없는 만큼 발사를 해도 좋다고 결정을 했기에 성급한 발사추진은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조 본부장은 3차 발사에 대해서는 "문제가 발생했을 때 무상으로 1회 재발사를 한다는 조항 자체가 전례가 없는 계약으로 우리에게 유리한 계약임에 틀림없다"면서 "3차 발사가 이뤄지면 위성을 검증위성으로 할 것인지 아니면 새로운 위성을 만들 것인지에 따라 발사시기는 유동적일 수 있다"고 말했다.

대전=이준기기자 bongchu@

추천기사